:::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국제협약 발효에 따른 ‘선원관리방향모색설명회’ 개최

국제협약 발효에 따른 ‘선원관리방향모색설명회’ 개최
ILO 어선원노동협약 및 IMO STCW-F 협약 주요 내용 등 설명





우리 협회는 오는 3월 19일(월) 오후 2시 30분 협회 대회의실에서 ILO 어선원노동협약 및 국제해사기구(IMO) STCW-F 협약의 발효에 따라 원양선사 임직원들을 대상으로「국제협약 발효에 따른 선원관리 방향 모색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한국해양수산연수원 박문갑 교수(명예교수)가 ILO 어선원노동협약과 IMO ST CW-F 협약의 주요 내용 및 원양업계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발표하고 이 주제에 대한 참석자들간 토론을 통해 두 협약에 대한 대응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협회는 ILO 어선원노동협약과 IMO STCW-F 협약의 발효에 따라 원양업계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고 이 협약들의 비준에 대비해 원양선사의 대응력을 향상시키는 차원에서 이번 설명회를 마련했다.
협회는 이에 앞서 지난 3월 2일 한국해양수산연수원에서 1차 설명회를 가진 바 있으며 3월 19일 2차로 설명회를 개최한다.
한편 ILO 어선원노동협약(Work in Fishing Convention, 2007)은 어선원이 근무조건, 거주구역, 식량, 산업안전보건, 의료관리, 사회보장 등 승선 중 근로를 위한 최저 근무요건을 정해 어선원의 양호한 근로조건을 보장할 목적으로 2007년 채택되었고 2017년 11월 16일에 발효되었다.
IMO STCW-F 협약(The In ternational Convention on Stan dards of Training, Certification and Watchkeeping for Fishing Vessel Personnel, 1995)은 ‘어선원의 훈련·자격증명 및 당직근무의 기준에 관한 국제협약’을 의미한다. 이 협약은 해상에서 인명과 재산의 안전, 해양환경 보호를 위해 어선에 고용된 어선원에 대한 훈련 기준, 선장·항해사·기관장·1등기관사 등의 해기능력, 승무경력의 최소요건, 당직근무에 관한 국제적 기준을 정한 것으로 1995년 협약이 채택되었고 2012년 9월 29일 발효되 었다.
<사진은 1차 설명회 장면>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8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2535923) Today(30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