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18년 한·러 어업협상 타결... 어획할당량 36,550톤 확보

‘18년 한·러 어업협상 타결... 어획할당량 36,550톤 확보
대구․가오리 등 어획할당량 추가 확보, 입어료는 전년 수준 유지





2018년 한·러 어업협상이 타결되었다.
지난 3월 12일부터 14일까지 서울에서 열린「제27차 한·러 어업위원회」에서 2018년도 우리 어선의 러시아 배타적경제수역 어획할당량 및 조업조건 등에 관한 한·러간 협상이 최종 타결되었다.
우리 측에서는 수석대표로 조승환 해양수산부 해양정책실장이, 러시아 측에서는 쉐스타코프(Shes takov) 수산청장이 각각 참석했다.
올해 확정된 어획할당량은 3만6,550톤(명태 2만500톤, 대구 4,200톤, 꽁치 7,500톤, 오징어 3, 500톤, 가오리 등 기타 어종 850톤)으로, 전년 대비 300톤(대구 200톤, 가오리 100톤)을 추가 확보했다. 입어료도 전년과 같은 수준으로 결정되어 생산원가 증가에 대한 우려를 덜게 되었다.
그 외에도 향후 우리나라 업체들의 對러시아 투자가 진행될 경우 이번 물량과 별개로 명태 3,500톤, 꽁치 4,175톤을 우리측에 추가 배정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양국 간 해양포유류를 보호하기 위한 공동연구를 확대하고, 수산양식 등 다양한 분야에서 수산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번 협상 타결로 올해 5월부터 우리 원양어선이 러시아 수역에서 다시 조업을 시작할 수 있게 되어 수산물 수급 및 원양어업인 경영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차기 한․러 어업위원회는 러시아에서 개최되며, 구체적인 개최 일정과 장소는 추후 협의할 예정 이다.
올해 러시아 수역에서 조업 예정인 우리나라 어선은 명태조업선 3척, 대구조업선 2척, 꽁치조업선 15척, 오징어조업선 55척 등 총 4개 업종 75척이다.


‘18년도 쿼터 및 입어료 현황


구 분

명태

대구

꽁치

오징어

청어

가오리

복어

비고

입어료


(달러/톤당)

370

431.2

106

103

110

173

90

전년과


동일

쿼터량(톤)

20,500

4,200


(200↑)

7,500

3,500

300

500


(100↑)

50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8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1799770) Today(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