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19어기 한-투발루 및 한-PNG 참치선망 입어협상 타결

'19어기 한-투발루 및 한-PNG 참치선망 입어협상 타결

내년도 우리 어선의 투발루 및 PNG 수역 입어조건 결정




2019 어기 한-투발루 및 한-PNG 참치선망 입어협상이 최종 타결되었다.
우리 협회는 9월 17일부터 19일까지 협회 대회의실에서「2019어기 한-투발루 참치선망 입어협상」을 개최하고 내년도 우리나라 참치선망어선의 투발루 수역 입어조건을 결정했다.
아울러 협회는 9월 18일부터 19일까지 PNG 포트모스비에서「20 19어기 한-PNG 참치선망 입어협상」을 개최하고 내년도 우리나라 참치선망어선의 PNG 수역 입어조건을 확정했다.
한-투발루 양국 대표단과 한-PNG 양국 대표단은 이번 협상을 통해 2019 어기(1월 1일∼12월 31일) 우리 어선의 조업일수, 조업일수에 대한 일일가격, 조업척수 등 입어조건들에 대해 협상을 벌여 최종 확정했다.
2019 어기 투발루 수역 및 PNG 수역에는 우리나라 참치선망어선 26척(2018 어기와 동일)이 각각 입어키로 했다.
우리나라는 현재 투발루 수역과 PNG 수역에 각각 VDS(선박조업일수제도) 방식으로 참치선망선들이 입어하고 있으며 VDS는 조업일수를 일일가격으로 구매해 입어하는 방식을 말한다.
한편 한-투발루 입어협상에 우리나라에서는 대표단장으로 민병구 참치선망어업 위원장(동원산업(주) 전무)를 비롯, 동원산업(주), 사조산업(주), 신라교역(주), 한성기업(주) 관계자들이 대표단으로 참석했으며 우리 협회에서는 신현애 해외협력1부장 등 담당직원들이 참석했다. 솔로몬측에서는 Hon. Dr. Puakena Boreham 수산부 장관 및 국장 등 대표단 5명이 참석했다.
또한 한-PNG 입어협상에 우리나라에서는 동원산업(주), 사조산업(주), 신라교역(주), 한성기업(주) 등 참치선망업계 관계자들과 우리 협회 최봉준 해외협력1부 주임이 대표단으로 참석했다. PNG 측에서는 수산청 John Kasu 청장과 부청장, 수산청 및 외교부 담당 공무원 등 대표단 10명이 참석했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8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3596819) Today(3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