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한국, 남극해 조업국 중 최다 입어승인 척수 확보

한국, 남극해 조업국 중 최다 입어승인 척수 확보
오는 12월부터 남극해에서 조업 시작... 제36차 CCAMLR 연례회의 결과



호주 호바트에서 개최된 ‘제36차 남극해양생물자원보존위원회(CCAMLR) 연례회의(10.23~27)’에서 한국의 이빨고기 조업선 5척과 크릴 조업선 3척까지 총 8척의 선박이 모두 남극해 입어 승인을 받았다. 해당 선박들은 오는 12월부터 남극해에서 조업을 시작하게 된다.
남극해는 한국이 이빨고기(메로)와 크릴을 어획하는 주요 어장으로, 남극해에서 조업하기 위해서는 남극해양생물자원보존위원회로부터 입어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번 회의에서 한국은 남극해 조업국(14개국) 중 입어 승인 척수를 가장 많이 확보해 우리 원양어선들의 조업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 우크라이나는 6척, 중국은 5척, 러시아는 4척 등의 입어 승인 척수를 확보했다.
이번 결과는 한국 정부와 업계의 강도 높은 불법어업(IUU) 근절노력 등이 국제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은 받아 동 위원회 회원국들로부터 신뢰를 얻은 덕분으로 보인다. 그 외에도 한국의 김정례 해양수산부 주무관이 CCAMLR 이행위원회 의장으로 활약하고 있는 점도 회원국들의 지지를 끌어내는 한 요인으로 작용했다.
또한 한국은 이번 회의에서 남극 자원의 지속가능한 이용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 중인 ‘로스해 연구 5개년 계획(’17~‘21)’을 발표해 남극 보전․관리에 관한 국제 논의를 주도했다.
로스해 연구 5개년 계획(’17~‘21)’은 남극해 해양보호구역의 생태계 구조 및 기능 연구(’17~‘21)에 관한 것이다.
한편 일본 수산청 보도자료에 따르면 이번 회의 결과 2018년 어기 남극해 이빨고기(메로) 총어획어획량(TAC)은 1만1,146톤으로 결정되어 ‘17년 어기 1만838톤 대비 소폭 감소했다.
2018년 어기(2017.12월~2018.11월) 크릴 TAC는 869만5,000톤으로 결정되어 2017년 어기와 동일했다.
CCAMLR은 이번 연례회의에서 동남극해에 해양보호구역(MPA) 설치 제안에 대해 협의를 벌였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기 때문에 계속해서 이 문제를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차기 CCAMLR 연례회의는 2018년 10월 호주의 호바트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남극해양생물자원보존위원회는 남극해양생물자원 의 보존 및 합리적 이용을 목적으로 하는 위원회로, 세계 25개국 가입되어 있다.
한편 CCAMLR 이행위원회는 CCAMLR 산하 하부위 원회로 회원국별 조업규칙 준수 여부 평가 및 불법(IUU)어업 선박 관리 등 핵심적 기능 수행하고 있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7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0637835) Today(4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