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해적 공격 건수 감소했지만, 선원 납치 피해는 줄지 않아

해적 공격 건수 감소했지만, 선원 납치 피해는 줄지 않아
해수부, ‘2017년 3분기 전 세계 해적사고 발생 동향’ 발표




올해 3분기까지 전 세계 해적 공격은 감소한 반면, 선원납치 피해는 줄어들지 않고 있다. 해양수산부가 지난 11월 3일 발표한 ‘2017년도 3분기 전 세계 해적사고 발생 동향’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발생한 해적 공격은 총 121건으로 전년 동기(141건) 대비 14.2% 감소했다. 선원 피해자 수도 143명으로 18.3% 감소 하였으나, 납치된 선원 수는 49명으로 전년과 동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년간 해적활동이 잠잠했던 소말리아 해역에서는 올 3분기까지 총 7건의 해적 공격이 발생했으며, 그 중 선박 3척이 피랍되어 선원 39명이 인질로 잡혔다.
소말리아 해역에서 해적피해가 증가함에 따라, 이 해역을 항해하는 선박은 높은 경계 수준을 유지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 선박의 통항이 빈번한 동남아시아 해역에서는 올해 3분기까지 총 58건의 해적 공격사고가 발생하였으며, 선박 2척이 피랍되었다. 또한, 그 과정에서 선원 2명이 사망하고 10명이 납치되었으며, 31명이 인질로 잡히는 피해를 입었다.
특히 말레이시아 보르네오 섬과 필리핀 사이 해역(Sulu-Celebes Se a)은 아부 사야프 그룹(Abu Sa yyaf Group) 등 무장세력의 영향을 받은 해적이 출몰해 주변을 항해하는 국적 선박과 선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또한, 나이지리아를 포함한 서아프리카 기니만 해역에서도 3분기까지 선원 39명이 해적에 납치되는 등 석방금을 노린 선원 납치가 계속되고 있다. 이 해역을 운항하는 선박은 나이지리아 연안으로부터 200마일 이상 충분한 거리를 두고 항해하는 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최성용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관리과장은『최근 해적 공격 건수 는 감소하는 추세이나 선원납치 피해는 줄어들지 않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며, 위험 해역을 항해하는 선박들의 경계 강화를 당부했다.


연도별 3분기 해적사고 발생 건수(2013~2017)

(단위 : 건)

구 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전 세계

연간

해적공격

264

245

246

191

-

(선박피랍)

(12)

(21)

(15)

(7)

-

3분기

해적공격

188

178

190

141

121

(선박피랍)

(10)

(17)

(15)

(5)

(5)

소말리아

해적공격

10

10

0

1

7

서아프리카

47

33

23

46

31

동남아시아

108

130

157

72

58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7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0637856) Today(44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