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해수부, 중남미에 수산협력 사절단 파견

해수부, 중남미에 수산협력 사절단 파견
에콰도르·니카라과와 협력사업 발굴 및 세계수산대학 지지기반 확보 추진




해양수산부와 외교부는 중남미 국가들과의 수산분야 협력을 강화하고 세계수산대학(WFU) 설립 지지기반 확보 등을 위해 10월 23일부터 30일까지 8일간 에콰도르와 니카라과에 수산협력 사절단(단장 신숭철 중남미지역경제협력대사)을 파견했다.
사절단은 해양수산부, 외교부,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우리 협회, 학계, 민간기업 등의 수산 및 양식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되었으며, 에콰도르와 니카라과에서 정부관계자 면담 및 수산협력 포럼을 개최했다.
먼저 에콰도르에서는 ‘제2차 한-중남미 수산협력 포럼’을 개최했으며, 이 자리에는 한국과 중남미 국가의 수산 전문가들이 참여해 자국의 수산업 현황 및 문제점들을 소개하고 이를 극복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포럼에 참석한 에콰도르 Ana Katuska Drouet Salcedo 수산어업부 장관은 축사에서『한-에콰도르와 한-중남미간 수산·양식 분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된 것에 대해 사의를 표하고, 이번 포럼이 양국 간 수산·양식 분야 협력이 확대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측의 세계수산대학 설립지지 요청에 대해 Ana Katu ska Drouet Salcedo 수산어업부 장관은 FAO 총회에서의 한국 지지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니카라과에서는 양국 간 수산협력 사업 발굴을 위한 한-니카라과 간 수산협력 포럼을 개최했다.
우리측은 한국의 양식업 현황을 소개하고 수산물 위생·검역장비 지원에 관한 ODA 협력사업을 제안했으며, 니카라과측에서는 어업 및 양식업 현황을 소개하고 양국 전문가들이 의견을 교환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우리측의 세계수산대학 설립지지 요청에 대해 Tania Nor ory 니카라과 수산청 기술협력국장은 FAO 총회에서 한국을 지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이번 중남미 수산협력 사절단 파견을 통해 중남미 국가의 수산업의 현황을 파악하고 한국의 앞선 수산 및 양식기술을 소개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해양수산부는 평가했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7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0637885) Today(44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