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올 9월까지 연근해어업 생산량 전년比 10.2% 증가

올 9월까지 연근해어업 생산량 전년比 10.2% 증가
올해 95∼100만톤 생산 전망, 갈치, 멸치, 꽃게 등 생산 증가




해양수산부는 올 9월까지의 연근해어업 생산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57만 9천 톤)에 비해 10.2% 증가한 63만9,000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올 상반기까지 연근해어업 생산량은 부진하였으나, 하반기 이후 생산량이 늘기 시작해 갈치(81.8 %↑), 멸치(46.5%↑), 청어(27.7 %↑), 꽃게(16.3%↑) 등의 생산량이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되었다.
갈치는 중·북부 동중국해에서 평년(26.5℃) 대비 0.5∼1.0℃ 높은 수온분포의 영향으로 갈치가 북상 이동함에 따라 제주지역에서 근해연승어업의 어획량 증가가 전체 생산량 증가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생산량 1위 품목인 멸치는 주 산란장인 남해 전 연안과 서해 및 동해 남부 연안에서 적정 산란수온(26℃ 이하)을 유지하여 초기 생존율이 증가함에 따라 생산량이 증가했다.
생산량 2위 품목인 오징어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0.8%↑)을 나타내고 있으나 생산금액은 49.1% 증가했다.
특히 오징어의 소비자가격은 여전히 높아 금년 현재까지 소비자가격은 지난해보다 44.9% 높았다.
오징어 연근해어업 생산금액은 올 3분기까지 누계액이 2,65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누계액 1,781억원 대비 49.1% 증가했다.냉동오징어 소비자 가격(연평균) 은 지난해(‘16.1∼11.6) 마리당 2, 040원이던 것이 올해(’17.1∼11.6)는 마리 당 2,955원으로 44.9% 올랐다.
특히, 9월 한 달간 연근해어업 생산량은 11만7,000톤으로 삼치(203.8%), 멸치(137.2%), 갈치(100.0%), 오징어(15.5%)의 어획량 증가에 힘입어 지난해 같은 기간(8만7,000톤)에 비해 34.4% 급증했다.
반면, 참조기(33.8%↓), 고등어(26.1%↓), 붉은대게(13.4%↓), 전갱이(6.5%↓)의 생산량은 감소 했으며, 특히 고등어와 전갱이는 조업상황과 여건 등이 좋지 않아 생산량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되 었다.
해양수산부는 우리나라 연근해어업의 주 조업시기인 10월 이후에도 현재의 증가추세를 이어갈 경우, 올해 연근해어업 생산량은 지난해 93만톤 보다 증가한 95∼100만 톤 생산이 가능한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월별 생산동향

(단위 : 톤)

월별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16년

107,157

44,029

47,947

47,874

52,547

55,202

56,517

80,771

87,366

104,834

120,294

125,276

‘17년

92,563

44,709

53,714

41,409

52,527

66,674

76,086

93,354

117,483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7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0660505) Today(5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