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바다는 가끔

바다는 가끔
강 은 교






바다는 가끔
섬을 잊곤 하지

그래서 섬의 바위들은
저렇게 파도를 부르는 거야

목 놓아 목 놓아
우는 거야

목 놓아 목 놓아
제 살을 찢는 거야.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8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0976115) Today(5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