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11월까지 수산물 수출 21억3천만 달러, 전년 수출총액 넘어

11월까지 수산물 수출 21억3천만 달러, 전년 수출총액 넘어
연내 수출 5억 달러 달성 청신호, 오징어는 31% 감소




해양수산부는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의 누적 수산물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19억5,000만 달러) 대비 약 9.5% 증가한 21억3,000만 달러로 잠정 집계되어 2016년 연간 수산물 수출액(21억 3,000만 달러)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낚시 도구, 어선, 집어등, 어망 등 연관산업 수출실적 1억6,000만 달러를 포함하면 올해 11월까지의 수산분야 총 수출실적은 22억 9,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11월 당월 수산물 수출액도 2억 2,000만 달러로 지난해 동월(2억 달러) 대비 13.3% 증가하며, 11월 당월 실적으로는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국가별로 11월까지의 누적 수출액을 살펴보면, 홍콩과 중국을 제외한 대부분의 주요 국가로의 수출이 증가했다.
그 중에서도 미국(2억6,000만 달러, 17.5%↑), 태국(2억2,000만 달러, 39.3%↑), 프랑스(6,000만 달러, 32.0%↑)로의 수출이 크게 증가하며 수출 상승세를 주도했다.
품목별 누적 수출액을 살펴보면, 김(4억8,000만 달러, 46.0%↑)의 수출 증가세가 지속되면서 국내에서 생산되는 단일 품목으로는 최초로 5억 달러 수출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빨고기(6,000 달러, 30.1%↑ ), 게(5,000만 달러, 27.2%↑) 등의 수출도 크게 증가했으나, 오징어(7,000만 달러, 31.0%↓)의 경우 어획량이 줄면서 수출액이 크게 감소했다.
노진관 해양수산부 수출가공진흥과장은『11월에 이미 전년도 수산물 수출 총액을 넘어서는 등 수출 호조를 이어가고 있다』며,『 남은 한 달 동안 해외 홍보행사(중국 K·FISH 미디어 행사) 등 수출지원사업을 적극 추진해 올해 수산물 수출 실적을 최대한 끌어올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해수부, OECD 수산위원회 부의장 5년 연속 배출

국제 수산정책 수립 시 우리나라 영향력 강화 기대
해양수산부는 이안호 해양영토과장이 파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본부에서 열린 ‘제120차 OECD 수산위원회(11.14 ~16)’에서 만장일치로 부의장에 선출되어 5년 연속 부의장직을 맡게 되었다고 밝혔다.
OECD 수산위원회는 우리나라, 미국, EU, 일본 등 28개 회원국이 가입하여 수산업 발전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이를 국제농업식량기구(FAO), 지역수산관리기구 등에 제시하는 등 국제수산질서를 주도하는 기구이다.
이안호 과장은 2014년부터 4년간 OECD 수산위원회 부의장직을 수행해 왔으며, 이번에 다시 선출되어 5년 연속 부의장직을 맡게 되었다.
이 과장은 미국 워싱턴 주립대에서 수학(2001~2003)하고 부처에서 통상 업무를 담당했으며, 2012년부터 2013년까지 OECD 대표부에서 근무해 풍부한 전문 지식과 실무 경험을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8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2504249) Today(53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