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해수부, 투발루와 해양수산 전 분야 협력 강화

해수부, 투발루와 해양수산 전 분야 협력 강화
11월 15일 투발루서 양해각서에 서명




해양수산부는 지난 11월 15일 투발루 수도 푸나푸티에서 ‘한-투발루 간 항만개발 및 해안방재사업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남태평양의 작은 도서국 투발루는 최근 지구온난화로 인해 매년 5mm씩 해수면이 상승하고 있어 전 국토가 수몰위기에 처해 있다. 지난해 11월 투발루 총리가 우리측에 해수면 상승 대응을 위한 지원을 요청해 올해 8월부터 투발루 해안방재사업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조사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해안방재 뿐 아니라 해양수산 전 분야에 걸쳐 투발루와의 우호를 증진하기 위해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추진했다.
15일 체결식에는 김영춘 장관을 대신해 권준영 해양수산부 항만투자협력과장이 참석했으며 투발루 측에서는 모니스 투바카 라파이(Monise Tuivaka Laafai) 통신교통부 장관이 참석했다.
양국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해안방재 분야의 기술과 경험을 교류하고 인적 자원 교류 및 교육 훈련사업도 공동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해안방재 분야 뿐 아니라 항만 시공 등 보다 넓은 분야에 대해 양국 및 제3국이 추진하는 프로젝트에 공동 참여하고 국제기구에서 지원하는 해안방재분야 사업 참가 시에도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권준영 해양수산부 항만투자협력과장은『앞으로 해양수산 분야 전반에 걸쳐 양국 간 협력이 증진되고, 내년 유엔 개발계획(UNDP)에서 녹색기후기금(GCF)로 추진 예정인 투발루 해안방재사업에 우리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는 가능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립수산과학원, 수산식품 가공산업화 연구성과 보고 및 품평회

오징어, 삼치, 고등어, 및 해조류 등 이용 식품 시식
국립수산과학원은 12월 14일 오후 3시 부산 해운대구 이비스 앰배서더 호텔 19층 이비스키친에서 수산물의 이용 확대와 소비촉진을 위한 '2017년 수산식품 가공산업화 연구성과 보고 및 품평회'를 개최했다. 이날 품평회에서는 수과원이 개발한 기술을 적용한 고등어·삼치·오징어 및 해조류 등을 이용해 만든 크로켓·쌀국수·빵·어묵 등 8종의 수산식품과 내수면 어종(메기·뱀장어·송어 등 )을 활용한 식품 8종에 대한 시식이 진행되었다.
또 내수면 어종(메기·송어·틸라피아·뱀장어)을 가정과 학교에서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발한 간편식품 레시피 20종도 소개되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지난해 부터 생선 비린내 및 해조취 제거 기술을 개발하고, 해조 다당류를 첨가한 어묵 기술 개발, 그리고 해조류를 통한 혈관성 염증 억제 기능성 소재 개발 등 다양한 연구를 하고 있다.
전국 초·중·고교 10곳을 대상으로 `건강한 수산물 밥상'이라는 시범급식 프로그램을 운영해수산식품의 상품화도 추진하고 있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8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2504242) Today(53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