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중앙 북극해 공해상 비규제 어업 방지 협정」서명

「중앙 북극해 공해상 비규제 어업 방지 협정」서명

북극 공해 비규제 어업 방지 및 북극해 과학 연구 촉진 위한 새 규범 제정


박흥경 외교부 북극 협력대표는 10월 3일 그린란드 일루리사트에서「중앙 북극해 공해상 비규제 어업 방지 협정」에 서명했다.
이 협정 서명식에는 북극해 연안국인 미국, 러시아, 캐나다, 덴마크, 노르웨이와 비연안국인 우리나라를 포함하여 중국, 일본, 아이슬란드, EU 등 총 10개국 정부대표가 참석했다 .
이 협정 체결을 통해 한시적으로 북극 공해의 조업 활동을 유예하고, 2년마다 당사국 회의를 개최해 공동과학연구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연구 성과를 공유하는 등 북극 공해상 어족 자원 보호 및 관리를 위한 협력 기반을 마련 했다.
또한, 이러한 공동과학조사 결과 북극 공해에서의 지속가능한 조업이 가능하다고 판단될 경우 지역수산기구 설립이 추진될 예정이며, 정부는 이 기구 설립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
아울러, 정부는 이번에 서명된 협정에 따라 공동과학연구 프로그램 수립 및 과학적 시험조사에 참여하는 방안에 대한 검토도 개시해 나갈 예정이다.
그간 지구 온난화로 북극 공해상 해빙이 가속화되어 앞으로 무분별한 조업에 따른 남획 위험성 및 어족 자원에 대한 과학 연구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비북극권 국가인 우리나라가 관련 국제 규범 형성에 기여한 것은 우리 외교의 지평이 북극권으로 확대되었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고 할 수 있다고 해양수산부는 밝혔다 .
한편 정부는 향후 이 협정 발효를 위한 국내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 협정은 당사국 10개국이 기탁처인 캐나다에 비준서를 제출한 날로 부터 30일 이후에 발효된다.



□ 북극해 어업 현황


현재로서는 중앙 북극해에서의 어업은 전혀 이루어지지 않아 해당 수역의 어족에 대한 과학적 조사도 빈약한 상황이다.
국내외 학계에서는 상업성이 높은 명태(태평양) 및 대구(대서양)의 북극해 이동 가능성에 대해 큰 관심을 표명하고 있다.
북극권(EEZ를 포함한 북위 66.3° 이상 수역)에서는 열빙어(Capelin), 대서양 대구(Atlantic cod), 대서양 청어(Atlantic herring) 등 3개 어종의 생산이 전체 어획량의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북극해의 어획량은 전 세계 어획량의 약 4%이며, 해당 수역 어업을 금지하는 미국을 제외한 연안 4개국이 어획량의 95% 이상을 차지한다.
아직 우리나라의 어획 실적은 없는 상황이라고 해양수산부는 밝혔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8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3596747) Today(33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