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해수부, 케냐에서 해양수산 국제협력 콘퍼런스 개최

해수부, 케냐에서 해양수산 국제협력 콘퍼런스 개최

11월 27일 케냐 나이로비에서 열려


해양수산부는 지난 11월 27일 케냐 나이로비 힐튼호텔에서 ‘해양 수산 국제협력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해양수산부는 11월 26일부터 28일까지 케냐 나이로비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케냐와 캐나다 정부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지속가능한 청색경제 고위급회의에 참석, 이 회의 공식 부대행사로 11월 27일 ‘해양 수산 국제협력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번 콘퍼런스는 ‘청색경제 우수사례와 국제협력(Best Practices of Blue Economy and International Cooperation)’을 주제로 열렸다.
콘퍼런스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케냐, 기니, 세네갈 등 아프리카 국가 및 유엔세계농업식량기구(FAO),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기구 관계자 등 약 100여 명의 국내외 해양수산 전문가가 참석했다.
이번 콘퍼런스는 유엔세계농업식량기구 (FAO) 마누엘 (Manuel Barange) 국장의 ‘지속가능한 수산업을 위한 청색성장의 역할’에 관한 발표를 시작으로, △ 청색경제의 부상과 해양수산정책, △ 청색경제와 혁신적인 해양 과학기술, △ 해양수산자원의 이용·보전, △ 해운·항만의 미래, △ 우리나라의 개발경험 공유 등 5개 세션을 통해 논의가 진행되었다.
각 세션에서는 해양수산부,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 수산자원관리공단 (FIRA), 한국항만협회 등 국내 관계자들이 우리나라의 해양수산 혁신 성장 정책을 소개하고, 아프리카 등 개발도상국에 적합한 해양수산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또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청색경제의 행동전략도 함께 논의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고위급회의에 참석한 주요 국가 및 국제기구 관계자들과 개별 면담을 통해 지속가능한 청색경제 실현방안과 해양수산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등 국제협력을 강화했다.
양동엽 해양수산부 국제원양정책관은『지속가능한 청색경제 실현의 중심축은 해양수산 분야』라며,『이번 콘퍼런스를 통해 청색경제 실현을 위한 의미 있는 전략과 실행 계획이 도출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9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5439020) Today(26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