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日-러 정부간 협의회를 겸한 민간교섭협의회」개최

「日-러 정부간 협의회를 겸한 민간교섭협의회」개최

‘19년 일본 어선들의 북방 4개 도서 주변 수역 조업조건 결정


「日-러 정부간 협의회를 겸한 민간교섭협의회」가 지난 11월 21일부터 23일까지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 외무성 회의실에서 개최되었다고 일본 수산청이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이번 협의회는 1998년에 발효한「북방 4개 도서 주변 수역에 대한 일본 어선들 조업 기본 협정」을 바탕으로 2019년 북방 4개 도서 주변수역에서 일본어선들의 조업조건이 타결되었다.
이번 협의회에서 러시아와 일본은 정부간 협의를 통해 이 협정에 의거해 ‘2017년과 2018년에 대한 일본 어선의 조업 상황’을 검토(리뷰)한 후에 2019년에도 이 협정의 효력이 계속되도록 결정했다. 일본 북해도 수산회 등 일본 측 민간단체와 러시아 측 관계부처는 양국간 민간 협상을 통해 2019년 일본 어선들의 어획량 등 조업 조건 등에 대해 타결했다.
2019년 어기 일본 어선들의 북방 4개 도서 주변 수역에서 일본 어선들의 조업 조건으로 어획량은 올해와 같으며, 명태 955톤, 임연수어 777톤, 문어 216톤, 기타 232톤이다.
내년도 조업어기의 경우 2018년과 같으며, 명태 자망어업은 내년 1월 1일~3월 15일까지이다. 임연수여 자망어업은 9월 16일~12월 31일이다. 문어 공낚시어업(空釣り, 미끼없이 하는 어업)은 내년 1월 1일부터 1월 31일까지와 10월 16일부터 12월 31일까지이다. 내년 일본 어선들의 조업척수는 48척으로 올해와 동일하다.
내년 일본어선들의 북방 4개 도서 주변수역 조업조건으로 결정된 협력금은 2,130만엔, 기재공여(機材供與)비는 2,110만엔으로 올해와 동일한 조건이다.
또한 이번 회의에서 일본은『북방 4도 주변 수역에서 러시아 트롤어선들의 조업으로 인해 일본 어선들의 어구 피해가 발생해 어획량이 감소하고 있다』며『러시아 트롤어선들의 조업 자제 등 실효적인 조치를 강구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한 러시아측은 이 문제 해결을 위해 대처(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의는 1998년에 발효된「북방 도서(島嶼) 주변 수역에서 일본 어선의 조업 기본 협정」에 따라 매년 1회 개최되고 있다. 양국은 정부간 협의를 통해 이 협정의 실시와 관련된 여러 문제에 대한 협의를 하고 있으며, 민간 협상을 통해 일본 어선들의 차기 연도의 구체적인 조업 조건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이 회의의 정식 명칭은「일본 정부와 러시아 연방 정부 간의 해양생물 자원에 대한 조업 분야 협력의 일부 사항에 관한 협정」이다.
한편 이번 회의에 일본측에서는 우야마 히데키 외무성 유럽국 참사관, 구로 카와 준이치 수산청 자원관리부 국제과장, 야마자키 미네오 북해도 수산회 부회장이 참석했으며, 그 외에도 외무성, 수산청, 북해도 도청, 어업 관련 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러시아측에서는 죠스키 외무성 제3아시아국 차장 외에도 러시아 연방 수산청, 보안청 국경경비국 등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9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5417092) Today(5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