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1월 수산물 수출 2억 달러 돌파, 전년 대비 50.8% 증가

1월 수산물 수출 2억 달러 돌파, 전년 대비 50.8% 증가
역대 2번째로 높은 기록 ... 對중 수출액 69.7% 늘어




해양수산부는 2018년 1월 우리나라 수산물 수출액이 전년 동기(1억 3,000만 달러) 대비 약 50.8 % 증가한 2억 달러로 잠정 집계되었다고 밝혔다. 이는 1월 실적으로는 2013년(2억 100만 달러)에 이어 역대 2번째로 높은 기록이다.
10대 수출대상국 별 수출액을 살펴보면, 태국을 제외한 대부분 국가로의 수출이 증가했다. 일본(5,400만 달러, 14.2%↑), 중국(3, 300만 달러, 125.4%↑), 미국(2, 600만 달러, 55.5%↑)으로의 수출이 호조를 보였다.
특히, 에콰도르(1,100만 달러, 3,417.6%↑)와 멕시코(600만 달러, 5,730.8%↑)로의 참치 수출이 급증하면서 수출 증가세를 견인 했다.
품목별 수출액을 살펴보면, 수출 1위 품목인 참치(5,900만 달러, 69.7%↑)와 수출 2위 품목인 김(3,700만 달러, 42.1%↑) 모두 전년 동기 대비 크게 증가하였다. 특히 참치는 최대 수출대상국인 일본(2,100만 달러, 95.0%↑)과 에콰도르(1,100만 달러, 3,417.6%↑), 멕시코(600만 달러, 순증) 등으로의 수출이 호조를 보였다.
이외에도 이빨고기(800만 달러, 328.8%↑), 고등어(700만 달러, 2 45.5%↑), 어란(500만 달러, 61 6.4%↑) 등의 수출이 크게 증가 했다.
다만, 오징어의 경우 생산 부진이 계속되어 전년 동기 대비 46.3 % 감소한 300만 달러의 수출액을 기록했다.


김영춘 해수부 장관, 소말리아 아덴만 가는 ‘청해부대’ 격려

500만원 상당 위문품도 함께 전달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지난 2월 8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에서 소말리아 아덴만에 파견되는 청해부대 제26진 문무대왕함(함장 해군 대령 도진우) 파병 보고를 받고 부대원들을 격려했다.
문무대왕함은 해적으로부터 우리나라 선원과 선박을 보호하기 위해 2009년 3월 청해부대 제1진으로 나가 이번이 6번째 출병으로 우리 함정 중 아덴만 파병 경험이 가장 많다.
이번 청해부대 파견 기간은 2018년 2월 12일부터 2018년 8월 14일까지 6개월이며 활동 해역은 아데만 입구에서 홍해 입구까지로 이 해역을 순환하며 활동한다.
김 장관은 이날 그동안 먼 이국 바다에서 우리 선원·선박의 안전을 위해 헌신해 준 청해부대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이번 파병도 무사 귀환할 것을 당부하고 500만원 상당의 위문품도 전달했다.
청해부대는 지난 2009년 3월부터 아덴만 해역에서 우리 선박에 대한 호송 및 EU, 연합해군사령부와 함께 해상안보작전을 수행하고 있다.
현재는 지난해 9월 파견된 제25진 충무공이순신함(함장 해군 대령 김정태)이 임무를 수행 중이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8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2308088) Today(3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