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올 1분기 수산물 수출액 16.4% 증가. 9분기 연속 상승

올 1분기 수산물 수출액 16.4% 증가. 9분기 연속 상승
참치(28.4%) 등 주요 품목 대부분 수출 증가




해양수산부는 올해 1분기 수산물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4억8,000만 달러)에 비해 약 16.4% 증가한 5억6,000만 달러로 잠정 집계되었다고 밝혔다. 이는 1분기 수출실적으로는 역대 최고치이며, 2016년 1분기부터 9분기 연속으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국가별로 1분기 수출 실적을 살펴보면, 태국(15.0%↓)을 제외한 10대 수출국에 대한 실적이 모두 증가했다.
우리나라의 수출 1위 상대국가인 일본은 올해 들어 일본 내 해조류 생산량이 회복되면서 김(12.0%↓), 미역(6.7%↓), 톳(18.8 %↓) 등의 수출이 다소 감소했다.
그러나 참치(6,000만 달러, 36.9 %↑), 삼치(600만 달러, 100.8 %↑), 굴(600만 달러, 40.7%↑) 등의 품목을 중심으로 수출이 증가하면서 전체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3% 가량 증가한 1억6,300만 달러을 기록했다.
중국도 자국 내 김 생산량이 회복되면서 김(27.8%↓)의 수출은 다소 감소했으나, 게(900만 달러, 318.0%↑), 참치(800만 달러, 211 .1%↑), 넙치(400만 달러, 53.6%↑) 등의 수출 증가에 힘입어 1분기 총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3.6% 증가한 8,6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 외에도, 미국(8,100만 달러, 13.7%↑), 베트남(2,700만 달러, 31.8%↑) 등 주요 국가로의 수출이 증가했고, 필리핀(1,300만 달러, 565.9%↑), 에콰도르(1,100만 달러, 1,157.5%↑)로의 수출도 크게 증가하며 수출시장 다변화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품목별 수출실적을 살펴보면, 상위 10대 수출 품목 중 일부 품목(붕장어, 게살)을 제외하고 대부분 품목의 수출액이 증가했다. 다만, 전통적인 수출 효자품목이었던 오징어는 연근해산 및 원양산 어획량 감소 등의 영향으로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수출 1위 품목인 참치의 경우 태국(51.1%↓)으로의 수출은 감소하였으나, 원료용 냉동품의 수출선이 다변화되면서 일본(36.9%↑), 필리핀(1,918.0%↑), 에콰도르(2,2 15.4%↑), 중국(211.1%↑), 멕시코(266.7%↑)로의 수출이 급증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8.4% 증가한 1억5,500만 달러를 기록 했다.
박경철 해양수산부 수산정책관은『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수산물 수출이 지속 증가하면서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며,『2분기에는 태국, 말레이시아, 미국 동부 등에 수출지원센터를 개설하고, 중국, 대만, 일본 등에 시장개척단을 파견해 수출상담회를 개최하는 등 수산물 수출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수출 1위 품목인 참치의 경우 태국으로의 수출은 감소하였으나, 원료용 냉동품의 수출선이 다변화되면서 일본, 필리핀, 에콰도르, 중국, 멕시코로의 수출이 급증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8. 4% 증가한 1억5,5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8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3372550) Today(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