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해양수산부, 2017년 해양사고 통계 발표

해양수산부, 2017년 해양사고 통계 발표
전체 2,582건 중 기관고장사고가 838건(32.5%)으로 가장 많아




해양수산부는 지난 한해 해양사고 발생 현황 및 원인 등의 내용을 담은 ‘2017년 해양사고 통계’를 최근 발표했다.
중앙해양안전심판원에 따르면, 2 017년 한해 발생한 해양사고는 총 2,582건으로 2016년보다 11.9% (275건↑) 증가했으며, 이에 따른 사망·실종자는 총 145명(어선 100명, 비어선 45명)인 것으로 집계되었다.
2017년 해양사고가 전년 대비 증가한 데에는 레저인구와 낚시어선 이용객이 급격하게 증가하면서 레저선박과 낚시어선의 사고 건수가 증가한 것이 큰 이유를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레저선박 사고는 ’16년보다 총 134건 증가(449건)했으며, 낚시어선 사고도 총 66건 증가(223건)했다.
2017년 발생한 해양사고로 인한 사망·실종자는 ‘16년 보다 22.9% 증가(118명→145명)했는데, 스텔라데이지호 사고(’17.3, 실종 22명)와 영흥도 낚시어선 사고(‘17.12, 사망 15명) 등 대형 인명사고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또한, ‘17년 발생한 해양사고 2,582건 중 어선사고가 1,778건으로 전체의 68.9%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선사고 중에서도 기관손상으로 인한 사고가 ’16년보다 6.5% 증가한 31.3%(557건)를 차지,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비어선에서도 기관손상 사고가 35.0%(281건)로 가장 빈번히 발생했다.
해양안전심판원 조사 및 심판에서 밝혀진 사고원인을 보면 단순 기관고장 등을 제외하면 경계소홀 등 인적과실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선박사고에 대한 종사자들의 안전의식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파악되었다. <2017년 해심원 심판사건 233건중 199건(85%)>


수과원, 수산분야 미래 첨단기술 개발로 앞서나간다

국립수산과학원, 스타과제 4건 선정·집중관리로 연구성과 극대화
국립수산과학원은 급변하는 수산분야 정책 환경에 대응해 첨단기술을 선점하기 위해 20 18년 스타과제 4건을 선정하고, 체계적으로 지원해 나간다고 밝혔다.
국립수산과학원은 근대 수산연구 100주년을 앞두고 국립수산과학원을 대표하는 연구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스타과제를 선정했으며, 두 차례에 걸친 전문가의 심사를 통해 최종 4건의 스타과제를 발표했다.
최종 선정된 4건의 핵심 연구과제는 ▲ Smart Fish Farm 관리시스템 개발 ▲ 넙치 3無(무항생제, 무환수, 무병) 양식 신기술 개발 ▲ 친환경 생분해성 어구 경쟁력 강화 ▲기능성 항미생물 소재 개발에 관한 연구이다.
Smart Fish Farm 관리시스템개발 연구과제에서는 지능형 자동먹이공급장치와 어류의 성장지수를 원격으로 측정할 수 있는 장치, 그리고 이를 운용할 수 있는 휴대폰 응용프로그램(App) 등을 개발해 운영경비를 절감하고 양식 효율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 기술은 오는 10월까지 개발을 완료하여 기술이전을 통해 양식현장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8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2049738) Today(7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