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바다2

바다2
채호기





바다에 와서야
바다가 나를 보고 있음을 알았다

하늘을 향해 열린 그
거대한 눈에 내 눈을 맞췄다

눈을 보면 그
속을 알 수 있다고 했는데
바다는 읽을 수 없는
푸른 책이었다

쉼없이 일렁이는
바다의 가슴에 엎드려
숨을 맞췄다

바다를 떠나고 나서야
눈이 바다를 향해 열린 창임을 알았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8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2825305) Today(24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