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日 정부, 북태평양 공해 꽁치 어획 규제 도입 제안 계획

日 정부, 북태평양 공해 꽁치 어획 규제 도입 제안 계획
7월 NPFC 회의에서 “꽁치 어획한도 정해 국가 및 지역별 할당” 제안 예정



일본 정부가 북태평양 공해수역에서 꽁치 어획 규제 제도 도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일본 뉴스통신사인「지지통신」최근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어획량이 급감하고 있는 북태평양 꽁치의 어획 규제 제도의 도입을 북태평양 어업 규정을 협의하는 한 국제회의에서 제안할 방침이다.
일본 정부는 북태평양 꽁치 어획 규제를 통해 대형어선을 사용하는 대만과 중국의 남획에 제동을 걸면서 일본인들에게 친숙한 꽁치의 자원 보호를 강화하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일본 정부는 오는 7월 개최되는 북태평양수산위원회(NPFC) 회의에서 꽁치 어획 규제 제도의 도입을 제안할 계획이다.
일본 정부의 제안 계획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우선 자유롭게 항해할 수 있는 공해상에서의 총어획량에 상한(한도)을 설정한다.
이와 관련 일본 정부는 NPFC 과학위원회(수산분야 전문가로 구성)의 꽁치의 추정 자원량(내년 봄에 산정)을 바탕으로, 각 국가별 및 지역별로 어획 쿼터를 할당하는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 연안 지역에 대해서도 이같은 꽁치 어획 규제 도입을 목표로 한다.
다만 어획 규제에 관해서는 경제 성장에 따라 어패류 수요가 늘고 있는 중국이 신중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 일본은 지난해에도 북태평양 꽁치에 대해 국가 및 지역별 어획 쿼터 도입을 제안했으나 중국과 한국의 반대로 실현되지 못했다.
한편 이번에도 중국 등의 반발이 예상된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8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2501999) Today(3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