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바다새

바다새
이 해 인






땅의 어느 곳
누구에게도 마음 붙일 수 없어 바다로 온 거야

너무 많은 것 보고 싶지 않아
듣고 싶지 않아 예까지 온 거야

너무 많은 말들을 하고 싶지 않아
혼자서 온 거야

아아, 어떻게 설명할까
아무에게도 들키지 않은 이 작은 가슴의 불길

물 위에 앉아
조용히 삭이고 싶어 바다로 온 거야

미역처럼 싱싱한 슬픔
파도에 씻으며 살고 싶어 바다로 온 거야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8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2796683) Today(8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