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갑오징어 인공종자 생산 최대난제 해결, 양식가능성 열어

갑오징어 인공종자 생산 최대난제 해결, 양식가능성 열어
국립수산과학원, 갑오징어 인공 종자생산 위한 초기먹이 규명에 성공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 동해수산연구소는 갑오징어 종자 생산의 최대 걸림돌이었던 부화 직후 어린 갑오징어의 초기먹이를 규명하는 데 성공해 양식 가능성을 열었다고 밝혔다.
갑오징어는 등면에 석회 성분의 단단한 갑(甲)을 가지고 있는 오징어로, 쫄깃한 식감과 함께 단백질 등 풍부한 영양소를 함유하고 있다. 갑오징어는 현재 주로 남·서해안에서 어획되지만, 예전에는 동해안에서도 어획되어 마리당 2만원 이상으로 거래되는 고급 품종이었다.
그러나, 연안환경 변화와 남획으로 인해 갑오징어의 어획량은 1983년 5만9,487톤에서 2017년 4, 870톤으로 급속히 감소되어 왔다. 각 지자체에서 갑오징어 자원 회복을 위한 인공종자 생산연구를 시도하였으나, 그간 초기먹이를 규명하지 못해 부화 후 10일 내외로 방류를 해야만 했다.
국립수산과학원 동해수산연구소는 2017년 10월부터 오징어류 인공종자 생산 기술개발 연구를 추진해 왔다. 올해부터는 해당 연구의 일환으로 살오징어와 갑오징어를 대상으로 초기 생활사와 종자생산 체계를 구축하고 양식화하기 위한 연구에 착수했다.
연구진은 갑오징어 인공종자 생산을 위해 4월과 5월에 각각 전남 강진과 경남 통영에서 연구를 위한 어미 40개체를 확보했다. 이후 갑오징어의 산란 습성을 고려해 통발 그물을 설치한 뒤 3,500개의 알을 확보했고, 산란 후 40일만에 부화를 시작하여 1,200마리가 부화(부화율 40.0%)한 것을 확인 했다.
부화 이후 연구진은 갑오징어 인공 종자의 생존여부를 결정하는 초기먹이 규명에 주력했다.
현재까지 정확히 밝혀진 먹이가 없어 다양한 먹이를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10㎜ 이상 크기의 알테미아(동물플랑크톤) 성체 공급이 효과가 있음을 밝혀냈다.
부화 직후 크기가 약 10mm(전장)였던 어린 갑오징어는 알테미아 성체를 먹이로 섭취한 이후(산란 후 70일, 부화 후 30일) 약 15 mm 내외 크기로 성장해 양식용 종자로 사용하기에 안정적인 단계에 접어들었다.
동해수산연구소는 앞으로 성장단계별 먹이실험을 거쳐 완전 양식 가능성을 조사하고, 개발된 기술은 지자체 및 어업인에게 전수하여 양식가능성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위 사진은 부화 1일된 갑오징어>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8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3808402) Today(3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