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중서부태평양수산위원회 제14차 과학위원회 개최

중서부태평양수산위원회 제14차 과학위원회 개최
8. 8. ~ 16. ...전세계 과학자들, 중서부태평양 다랑어 자원 보존방안 논의





중서부태평양수산위원회(이하 WCPFC) 제14차 과학위원회가 8월 8일부터 16일까지 부산 롯데호텔에서 개최되었다.
WCPFC는 중서부태평양 수역의 고도회유성 어족을 장기적으로 보존하고, 지속적으로 이용하기 위한 목적으로 2004년에 설립된 국제수산기구로, 다랑어류, 새치류, 상어류, 바닷새류, 바다거북류 등을 관리하고 있다.
WCPFC가 관리하는 중서부태평양 수역은 전 세계 다랑어류(새치류 포함) 생산량 중 50% 이상(약 270만 톤)을 생산하는 최대어장 이다.
우리나라도 이 수역에서 연간 약 26만 톤을 어획하고 있어, 국내 원양어업 전체 생산량(‘17년 기준 43만 6,000톤)의 60%를 차지하는 주요어장으로 꼽힌다.
이번 회의에서는 다랑어류, 새치류 등 중서부태평양 수역의 총 19개 목표종과 부수어획종의 어획동향과 자원상태를 평가하고, 그에 따른 보존관리방안을 마련하여 올해 12월 열리는 총회에 권고하게 된다.
특히 이번 과학위원회에서는 눈다랑어의 자원상태가 호전되었다는 작년 연구결과에 대한 추가 연구결과를 발표했으며, 눈다랑어 자원상태가 호전된 것으로 평가했다. 그러나 자원평가 결과 불확실성이 있기 때문에 사전예방적 조치로 어획사망율을 최근(‘11∼’14년) 수준으로 유지할 것을 권고했다.
한편, 8월 6일과 7일에는 중서부태평양수역에서 조업하는 원양어선에 대한 전자 보고 및 전자 모니터링 체계 도입 등을 위한 실무회의가 개최되었다. 우리나라는 동해어업관리단 조업감시센터가 참여해 한국의 우수한 조업감시체계를 소개하고, 중서부태평양수역에서의 전자 보고 및 모니터링 체계 도입과 관련한 사항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양동엽 해양수산부 국제원양정책관은『이번 과학위원회에서 논의되는 사항은 결국 어획 쿼터 및 어획 규제에 대한 논리적 뒷받침이 되는 것』이라며,『국내에서 개 최되는 만큼 자원평가와 그에 따른 보존관리방안 등의 논의에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8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3618574) Today(3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