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내년 태평양수역 참다랑어 할당량, 전년 수준 유지

내년 태평양수역 참다랑어 할당량, 전년 수준 유지
한국의 대형어 어획할당량 신설 등은 다음 회의에서 논의 이어가기로




해양수산부는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일본 후쿠오카에서 개최된 ‘중서부태평양수산위원회(WCPFC) 제14차 북방위원회’에 참석해 태평양참다랑어 어획할당량에 대해 논의했다.
북방위원회(Northern Committee)는 중서부태평양수산위원회의 하부위원회로서 북위 20도 이북 수역의 참치류 자원 보존과 지속적 이용을 위해 9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최근 참다랑어와 관련된 여러 과학회의의 자원 평가 결과에 따르면, 2017년도에 ‘참다랑어 장기 관리전략’에 맞춰 설정한 자원 회복목표를 달성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이번 회의에서는 참다랑어 어획할당량 증대를 논의할 여건이 마련되었다.
이를 배경으로 우리나라는 한국의 대형어 어획할당량이 없는 점과 참다랑어 조업에 이용되는 정치망 어업의 특성을 고려해 ‘보존조치 개정제안서’를 제출했다.
이 제안서는 한국의 대형어 어획할당량을 신설(0→ 300톤)하고, 정치망에서 어획된 참다랑어는 어획할당량에서 제외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일본도 소형어와 대형어의 어획할당량을 현재수준에서 각각 15%씩 증대하는 제안서를 제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이 제안서를 바탕으로 태평양참다랑어의 어획할당량 증대 문제를 중점적으로 논의하였다.
그러나, 한국과 일본을 제외한 모든 회원국이 자원평가 결과의 불확실성을 근거로 참다랑어 어획할당량 증대를 강력하게 반대해 우선 내년에는 어획할당량을 현재 수준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다만, 자원평가 결과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자원 재평가를 실시하고 새로운 어획할당량 증대방안에 대한 분석을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우리나라는 2014년 참다랑어 어획할당량 설정 시 대형어 어획할당량을 받지 못하는 등 불합리성을 언급하며, 합리적으로 다시 배분해야함을 강력히 주장했다.
배분 방법도 일본의 제안 방식과 달리, 증대시킬 총 어획할당량을 먼저 결정한 후 국가별로 배분하는 방법을 제안했다. 일본의 제안은 기존 할당량에 따른 비율 증대방법이며, 이에 따르면 한국은 현재 대형어 어획할당량이 0톤이므로 15%를 증가시켜도 할당량이 늘어날 수 없다.
그 결과, 미국을 비롯한 모든 회원국의 공감을 얻어 새로운 어획할당량 증대방안에 한국의 대형어 어획할당량 신설안이 포함되었다. 이로써 한국은 차기 회의에서 대형어 어획할당량 신설에 대해 유리한 협상을 이끌어나갈 기반을 마련했다고 해양수산부는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참다랑어 어획할당량이 전년도 수준으로 유지됨에 따라, 차기 회의에서 정치망 업종의 어획할당량 예외 적용에 대한 논의를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다.
한편, 우리나라는 해양수산부 김정례 주무관의 중서부태평양수산위원회 총회 의장직 진출과 관련해 총 26개 회원국 중 우리나라를 포함한 18개국의 지지를 확보했으며, 이번 회의에서 당초 입후보가 예상되었던 미국 측으로부터 지지를 확보함에 따라 올해 12월 의장 선출이 더욱 유력하게 되었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8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3379856) Today(46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