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해양수산부, 연근해 명태 조업 연중 금지

해양수산부, 연근해 명태 조업 연중 금지

수산자원관리법 시행령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1월 21일 시행


해양수산부는 과도한 어획 등으로 고갈된 명태 자원을 회복하기 위해 연중 연근해 명태잡이를 금지키로 했다. 해양수산부는 명태 포획을 연중 금지하는 내용의 수산자원관리법 시행령 개정안이 1월 15일 국무회의를 통과해 1월 21일경부터 시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자취를 감췄던 명태가 동해안에 다시 모습을 드러내는 등의 변화는 있지만 명태 수산자원이 어느 정도 풍부해지기까지는 어획을 제한하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담았다. 이번 수산자원관리법 시행령 개정안에서 명태의 포획금지기간을 연중(1월 1일~12월 31일)으로 신설함에 따라, 앞으로 크기에 상관없이 연중 명태의 포획이 금지된다. 이에 따라 기존에 설정돼 있던 포획금지 체장 27cm 규정은 삭제됐다. 해수부는 고갈된 명태자원을 회복시키기 위해 지난 2014년부터 ‘명태 살리기 프로젝트’를 추진해 완전양식에 성공, 방류해오고 있으며, 이번에 명태의 연중 금어기를 신설해 명태자원 회복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해수부는 명태완전양식기술을 통해 탄생한 인공종자 어린명태를 방류하는 등 명태 자원 회복활동 추진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방류 효과 극대화를 위한 적정량 방류를 지속할 방침이다.
김영신 해수부 수산자원정책과장은『최근 명태가 수천마리 단위로 잡히는 등 반가운 소식이 들려오고 있지만, 국민생선으로서 명태자원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이를 더욱 엄격히 보호해야 한다』며 『명태자원을 더욱 효과적으로 보호하고, 명태 자원량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자원이 회복되면 금지기간 해제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해양수산연수원 원장에 이동재 전 국립해양조사원장 임명


세계적인 해양수산 전문인력 양성기관으로 도약 기대
해양수산부는 1월 2일자로 한국해양수산연수원장에 이동재(만 55세) 전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장을 임명했다.
이동재 신임 원장은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행정학 석사 및 미국 보스톤대학교에서 경영학 석사(MBA)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기획재정부 지식경제 예산과장과 국고과장, 해양수산부 정책기획관과 국립해양조사원장 등을 역임했다.
이 원장은 기획재정부와 해양수산부 공직근무 경험을 바탕으로 정부예산, 해운 및 수산업 전반에 대한 이해와 기관장으로서의 경영 역량을 두루 갖추고 있으며, 국제수로기구(IH O) 활동 등을 통해 국제적 업무에도 탁월한 역량을 보여주었다.
이 원장은 앞으로 국내외 해양수산분야 환경변화에 따른 해기인력 양성 및 안정적인 조직 관리 등 한국해양수산연수원의 당면 현안을 차질 없이 추진해, 동 연수원이 세계적인 해양수산 전문인력 양성기관으로 도약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9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4768594) Today(2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