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바다의 마음


바다의 마음

이 육 사


물새 발톱은 바다를 할퀴고
바다는 바람에 입김을 분다.
여기 바다의 은총(恩寵)이 잠자고잇다.

힌돝(白帆)은 바다를 칼질하고
바다는 하늘을 간절너본다.
여기 바다의 아량(雅量)이 간직여잇다.

날근 그물을 바다를 얽고
바다는 대륙(大陸)을 푸른 보로싼다.
여기 바다의 음모(陰謀)가 서리워잇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9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6686897) Today(35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