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2019년 3분기 해적활동주춤, 서아프리카는 위협지속

2019년 3분기 해적활동주춤, 서아프리카는 위협지속

해수부,‘2019년 3분기 전 세계 해적사고 발생 동향’발표


해양수산부는 2019년도 3분기까지 전 세계 해역에서 지난해 동기(156건)보다 23.7% 감소한 119건의 해적 공격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다만, 서부 아프리카의 해적 위협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해적 공격 중 나이지리아(29건), 인도네시아(20건), 말레이시아(10건) 등 서아프리카와 동남아시아에서 전 세계 해적 공격의 78%가 발생하여 이 해역을 운항하는 선박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서아프리카 해역에서는 3분기까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해적사고가 발생했으며, 특히 선원납치 피해의 약 81.4%(57/70명)와 선박 피랍사건 4건이 모두 이 해역에서 발생되는 등 강력사건이 집중되고 있다. 따라서 이 해역을 항해하는 선박은 해상특수경비원의 승선을 적극 고려하고, 선원대피처를 설치하는 등 해적피해 예방을 위한 법적 의무사항을 준수해야 한다.
동남아시아 해역에서는 전 세계 해적사고의36.1%(43/119건)가 발생하여 서아프리카에 이어 두 번째로 해적사고가 많이 발생하였지만, 사고건수는 지난해(67건)보다 35.8% 감소한 43건으로 집계되었다. 이는 연안국과 통항 해운국들의 적극적인 해적대응 활동 및 아시아해적퇴치협정(ReCAAP) 등 국제기구의 해적퇴치 노력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소말리아 해역에서는 청해부대를 포함한 연합해군의 활동과 민간 해상특수경비원의 감시활동에 힘입어 올해 3분기까지 단 한 건의 해적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
그러나, 소말리아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케냐해역에서 1건, 소말리아 남쪽으로 약 700해리 떨어진 모잠비크해역에서 2건의 해적사고가 발생하여, 소말리아 해적의 활동영역이 확장되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한편, 필리핀 남서부 인근 술루-셀레베스 해역에서는 올해 상반기에 무장해적(Abu Sayyaf Group)에 의해 선원 10명이 납치된 이래, 무장해적에 의한 위협이 지속되고 있다. 우리 정부는 이 해역에서 비상상황이 발생할 경우 우리 국적 선원 및 선박에 위험상황을 즉각적으로 전파하여 해적 경계활동을 강화하도록 하는 ‘긴급 해적 전파 네트워크’를 운영 하고 있다.
고준성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관리과장은『전 세계 해적활동은 감소 추세에 있지만, 서아프리카(기니만)와 동남아시아(술루-셀레베스) 해역에서 선원납치, 선박피랍 등 강력사건이 지속 발생하는 만큼 해적 경계활동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음식점 원산지 표시 대상 수산물 확대


현행 12종에 참치 등 추가, 2020년 상반기부터 시행
해양수산부는 음식점 원산지 표시 대상 수산물을 현행 12종에서 15종으로 확대하는 내용을 담은「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시행령」일부 개정령안이 10월 22일 국무회의에서 통과되었다고 밝혔다.
이번에 음식점 원산지 표시 대상으로 추가된 수산물 3종은 다랑어, 아귀, 주꾸미로, 소비량과 수입량 및 전문 대중음식점이 많은 품목 중에서 이해관계자와 관계기관의 의견을 수렴해 최종 선정되었다.
이 시행령은 공포 후 6개월의 유예기간을 거쳐 2020년 상반기부터 시행된다. 시행시기는 음식점의 원산지 표시 게시판 등 준비기간과 음식점을 대상으로 한 홍보기간을 감안해 정했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9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6687527) Today(4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