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9월 연근해 어업생산량 전년 9월 대비 44% 감소

9월 연근해 어업생산량 전년 9월 대비 44% 감소

태풍 등 기상여건 악화로 인한 조업활동 축소 원인


해양수산부 2019년 9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이 연이은 태풍 등 기상여건 악화로 인해 전년 동월 대비 44% 감소했다고 밝혔다.
통계청이 발표한 어업생산통계에 따르면, 올해 9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은 7만 7,000톤으로 전년 동기(13만 6,000톤)에 비해 44% 감소했다. 생산량 부진의 원인으로는 9월 발생한 태풍 링링, 타파, 미탁 등의 영향으로 인한 조업일수 감소 등이 꼽힌다. 주요 어종별 생산량은 멸치 2만 2,000톤, 고등어 8천200톤, 오징어 6천700톤, 전갱이 5천200톤, 갈치 4천100톤, 꽃게 4천100톤 등이다.
주요 어종별 증감추이를 살펴보면, 전갱이(19%↑), 꽃게(16%↑) 등의 생산량은 전년보다 증가했고, 살오징어, 삼치, 가자미류는 전년 수준, 고등어(71%↓), 붉은대게(61%↓), 참조기(54%↓), 갈치(37%↓), 멸치(29%↓)는 전년보다 감소했다.
전갱이는 제주 남부해역에 적정수온이 형성된 것과 함께 선망어업의 고등어 조업 부진에 따라 전갱이를 대상으로 한 어획노력량이 늘면서 전년보다 높은 생산량을 기록했다.
반면, 고등어는 주요 어업에서 기상악화(태풍 등)로 인해 조업일수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 또한, 주 어장인 제주도 주변해역~서해 중부해역에 걸쳐 형성된 저수온(1.0~2.0℃↓) 분포의 영향으로 어장 형성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생산량이 대폭 감소했다.



한국, 남극해 준법조업 의지 재표명


해수부,‘제38차 남극해양생물자원보존위원회’연례회의 참석
해양수산부는 10월 21일부터 11월 1일까지 호주에서 개최된 ‘제38차 남극해양생물자원보존위원회(이하 CCAMLR) 연례회의’에 참석하여 우리나라 원양어선의 CCAMLR 보존조치 위반사항 관련 재발 방지를 위한 조치사항을 회원국들에게 설명했다.
우리 대표단은 향후 유사사례의 재발 방지를 위해 ①행정벌(과징금) 등을 도입한 「원양산업발전법」 개정을 완료하고, ②남극수역의 이빨고기 어획증명제도를 이행하기 위한 고시를 제정했으며, ③문제선박 2척의 2019-2020 어기 입어를 배제하는 조치를 취했음을 설명했다.
이 회의에 참석한 미국, 영국, 뉴질랜드 등 주요 회원국들은 우리나라가 재발 방지를 위해 신속하고 실효적인 조치를 취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추가적으로 취해야 할 조치는 없는 것으로 정리했다.
CCAMLR 연례회의는 남극 해양생물자원의 보존 및 합리적 이용을 위한 각국의 보존조치 준수사항을 평가하는 회의로, 2018-2019 어기 동안 우리나라의 보존조치 위반 지적사항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한편, 이번 연례회의에서는 지난 7월 체코 프라하에서 개최된 ‘남극조약 협의당사국회의(ATCM)’ 에서 우리나라, 중국, 이탈리아가 공동으로 제안한 ‘남극특별보호구역(ASPA) 지정’ 제안이 승인되었으며, 내년 남극조약 협의당사국회의에서 최종 승인될 것으로 전망된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9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6670215) Today(10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