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한-카타르, 해양수산 분야 상호 협력

한-카타르, 해양수산 분야 상호 협력

카타르와 수산·양식분야 협력, 해기사면허 인정, 항만 협력 양해각서 체결


해양수산부는 지난 1월 27~ 28일 방한한 카타르 타밈 국왕과 문재인 대통령이 임석한 가운데, 양국이 ▲ 수산·양식분야 협력, ▲ 해기사면허 인정, ▲ 항만분야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카타르는 2012년, 당시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던 식량자급률을 2030년 40%까지 올리겠다는 식량안보프로그램 (Fo od Security Program)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카타르가 이 프로그램의 수산분야 사업 이행을 위해 우리나라와의 협력을 적극 희망함에 따라 추진되었다.
양국은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수산·양식분야의 친환경 어획기술과 자원평가, 자원관리 공동 사업, 수산물 위생·가공·공급 등에 관한 기술·정보·경험 이전, 양식분야 기술개발(R&D)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수산·양식분야 협력을 통해 우리나라 수산·양식기술의 해외 진출은 물론, 향후 수산식품의 수출까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한국과 카타르 간 해기사면허 인정에 관한 양해각서 체결로 우리나라가 발급한 해기사면허, 교육 및 훈련서류 등이 카타르에서도 인정받게 된다.
해양수산부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한-카타르 간 해양수산 분야 협력의 기틀이 마련되고, 우리 해운물류·수산기업의 카타르 시장 진출이 활성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양안전심판원, 2019년도 국선 심판변론인 92명 선정


해양사고 심판 시 사회·경제적 약자에게는 무료 변론 지원
해양수산부 중앙해양안전심판원은 올해 국선 심판변론인으로 활동할 예정자 92명을 선정해 발표했다.
국선 심판변론인 제도는 해양사고에 따른 심판의 사건 관련자 중 영세 어민, 고령자 등 경제·사회적 약자에게 무료 변론인을 지원해 주는 제도이다.
국선 심판변론인은 당사자의 신청이나 해양안전심판원 직권으로 선임해 심판 변론 업무를 수행하게 되며, 소요 비용은 모두 국가에서 부담 한다.
2019년도에 활동할 국선 심판변론인 92명은 지난해 말까지 중앙해양안전 심판원에 심판 변론인으로 등록된 386명 중에서 올해 활동을 희망하는 변론인을 대상으로 2018년도 활동 실적을 평가해 최종 선정했다. 국선 심판변론인의 활동분야를 보면, 법조계 45명, 해기사 15명, 전직 조사·심판관 25명, 기타(교수 등) 7명이며, 앞으로 해양사고 심판에서 법률·기술 자문과 심판정에서의 변론 등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2019년도 국선 심판변론인 명부는 중앙해양안전심판원 누리집(www.kmst.go.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9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4981881) Today(2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