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해수부, 2019년 대양 공동 연구과제 9건 선정

해수부, 2019년 대양 공동 연구과제 9건 선정

이사부호 함께 타고 산·학·연 전문가들 대양 연구


해양수산부는 이사부호 등 연구선의 산·학·연 공동 활용을 활성화하고 대양연구의 문호를 넓히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연구선 산·학·연 공동 활용 연구사업」의 2019년 신규 과제 9건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신규 과제는 부산대 등 인도양 해역 연구과제 4개, 인하대 등 태평양 해역 연구 과제 4개, 공동승선 과제 1개 등이다.
해양수산부는 2016년 1,400톤급 연구선 ‘온누리호’를 시작으로, 2017년부터는 5,900톤급 첨단 대형연구선‘이사부호’를 활용한 공동연구를 추진해 오고 있다.
특히 올해는 지원예산이 50%이상 확대(2018년 16억 원 →2019년 26억 원)됨에 따라, 공동 활용 선정 과제 수가 증가하고 공동 활용 일수(2018년 29일→2019년 44일 예정)도 늘어나 더 많은 연구자들이 대양 연구의 기회를 누릴 수 있게 되었다고 해양수산부는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산업계와 학계의 의견을 수렴해 공모 시 연구선 사용 신청 일수 제한을 완화하고 연구비 2억 원 이상의 대형 과제를 신설하는 등 연구 규모별(대·중·소형) 공모를 진행한 결과 지난해에 비해 약 2배 증가된 21개 과제가 접수되었다고 한다.
해양수산부는 연구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의 검토와‘연구선 공동 활용 위원회’의 평가를 거쳐 총 6개 기관의 9개 과제를 올해 최종 수행과제로 선정했다.
선정된 과제에 대해서는 총 26억 원의 예산범위 내에서 연구선 사용료와 연구비 등을 지원한다.
2019년도 신규과제를 수행하게 된 연구팀은 오는 2월부터 한국해양 과학기술원의 연구원들과 함께 이사부호 및 온누리호에 승선해 태평양과 인도양 에서 기후변화와 해양환경·지질·생물 등의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바다에서의 위급한 순간, 구조요청은 ‘해로드 (海Road)’ 로!


2018년 해로드 앱 이용 구조인원 243명, 전년보다 2배 이상 증가
국립해양측위정보원은 201 8년 해양안전 앱(App)인‘ 해로드 (海Road)’를 이용해 구조한 사람이 243명에 이르는 등 해마다 인명구조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해양경찰청 통계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해양경찰청의 통계에 따르면 ‘해로드 (海Road)’앱의 긴급 구조요청 기능을 이용한 인명구조가 2015년 이후 매년 급증하고 있으며, 2018년 에는 2017년(102명)보다 2배 이상 많은 243명을 구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로드’는 항법장비를 갖추지 못한 소형어선이나 레저선박 이용자 등의 안전을 위해 2014년 8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한 스마트폰 앱(Ap p)이다.
주요 기능으로는 긴급 구조요청 기능과 소형선박의 바닷 길 안내 기능(항해 보조), 해양기상정보 제공 기능 등이 있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9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4981870) Today(2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