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한국, 책임 있는 남극조약의 파수꾼 임무 수행

한국, 책임 있는 남극조약의 파수꾼 임무 수행

칠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와 남극조약 국제 공동사찰단으로 참여


해양수산부와 외교부는 우리나라가 칠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와 함께 남극조약 국제 공동사찰단으로 2월 17일부터 3월 4일까지 공동사찰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공동사찰단은 우리나라를 포함하여 칠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4개국의 남극 전문가 10명으로 구성되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극지연구소 이상훈 책임연구원이 참여했다.
이상훈 책임연구원은 극지·해양 미생물연구에 30년 이상 매진해 온 전문가로, 남극세종과학 기지 월동대장 2회, 쇄빙 연구선 아라온호 해양 현장조사 수석연구원 5회 등의 경험을 쌓아왔던 남극 전문가이다.
공동사찰단은 2월 17일부터 3월 4일까지 남극반도 리빙스턴 (Livingston) 섬과 앤버스 (An vers) 섬 인근 시설 4개소를 살펴보고, 그 결과를 올해 개최될 남극조약협의당사국회의(ATC M)에서 보고할 예정이다.
남극에서의 사찰(Inspection) 이란 남극조약(Antarctic Trea ty) 제7조에 따라 남극조약 협의 당사국이 다른 국가의 기지, 선박, 항공기 등 남극 시설을 방문해 조약 준수 여부를 확인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러한 활동은 남극조약의 목적인‘남극의 평화적인 이용’과‘과학연구의 자유’를 달성하기 위해 필수적이다.
그동안 사찰활동은 이동 수단과 인력을 따로 배정할 여력이 있는 미국, 영국, 호주 등 일부 국가가 주도하는 형태로 이루어졌다.
우리나라는 지난 2016년‘제39차 남극조약협의당사국회의( ATCM ; Antarctic Treaty Co nsultative Meeting)’에서 협의당사국들의 남극자원과 역량을 호혜적이고 상호보완적으로 활용하는 새로운 협력의 사찰 모델이 필요함을 역설했다.
그 결과, 남극사찰활동을 평가하고 대안을 모색하기 위한 ‘회기간 연락반’이 구성되었으며, 우리나라가 네덜란드, 미국과 공동 의장을 맡아 1 년 동안 운영하면서 제도 개선을 위한 권고안을 내놓은 바 있다.
이번 국제 공동사찰에 우리나라가 참여하게 된 것은 이러한 노력에 따른 결실로서 그 의미가 크다고 해양수산부는 밝혔다.
한편, 우리나라 전문가의 국제 공동사찰 참여는 1993년 1월 당시 한국해양연구소(現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장순근 책임연구원이 영국 주관 국제 공동사찰에 참여한 이후 26년만이다.
배종인 외교부 국제법률국장은『이번 공동사찰 참여는 우리나라가 남극조약 협의당사국들로부터 모범적인 회원국으로 인정받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이며,『한-칠레 국장급 남극정책대화 등 그간 남극분야에서 꾸준히 다져온 한-칠레 간 협력이 이번 공동사찰 참여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했다.
최준욱 해양수산부 해양정책실장은『그동안 우리나라는 남극조약 사찰 개선방안 논의과 정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앞으로도 사찰활동 참여를 통 해 책임 있는 남극활동 국가 로서 위상을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9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5204309) Today(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