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1월 연근해어업 생산량 12만 3,000톤

1월 연근해어업 생산량 12만 3,000톤

전년 1월보다 22% 늘어, 삼치, 오징어 등 생산량 증가


해양수산부는 2019년 1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이 지난해 1월에 비해 22% 증가했다고 통 계청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통계청이 지난 2월 28일 공표한 어업생산통계에 따르면 2019년 1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은 12만 3,000톤으로 2018년 1월(10만 1,000톤)에 비해 22 % 증가했다.
주요 품목별 생산량은 멸치 2만4,543톤, 고등어 1만6,327톤, 오징어 9,855톤, 갈치 3,108톤, 참조기 559톤 등이다.
주요 어종별 증감을 살펴보면, 삼치(86%↑), 오징어(58%↑), 청어 (53%↑) 등의 생산량이 전년 대비 크게 증가하였고, 갈치와 전갱이는 전년 수준으로 나타났다. 반면 참조기(37%↓), 붉은대게(22%↓) 등은 전년 대비 감소했다.
오징어는 따뜻한 수온(1.0~ 1.5℃)의 영향으로 어군의 남하 및 회유가 지연되어 우리나라 동해남부 해역에 어장이 형성되면서 지난해 1월에 비해 생산량이 증가한 것으로 파악되었다.
주로 연안에서 어획되는 회유성 어종인 삼치는 연근해 수온 상승으로 어장형성 기간이 늘어나면서 제주도 주변해역에서 쌍끌이대형저인망어업과 대형선망어업에 의해 주로 어획되었다.
참조기와 붉은대게는 주 조업 업종인 근해자망과 근해통발어업에서의 어획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해 전체 어획량이 감소하였다.
한편, 2019년 1월 연근해어업 생산금액은 전년 대비 22.7 % 증가한 3,993억원으로 집계되었다.
주요 어종별 생산금액은 오징어(788억)가 전년 대비 71.9%, 멸치(317억)가 10.5%, 고등어(168억)가 75.1% 증가했고, 참조기(70억)는 50.8%, 붉은대게(110억)는 17.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일환 해양수산부 어업정책과장은『지난해 연근해어업 생산량이 100만 톤을 회복한 이후 올해 1월까지 어획량 증가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며,『단순한 양적 증가 뿐만 아니라 어업인의 소득증대 등 질적 성장을 위해 적극적인 수산자원 관리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도별 월별 연근해 생산 동향


월별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17년

91,033

43,808

53,849

41,645

52,526

60,422

76,088

93,325

117,555

79,595

97,115

119,980

‘18년(A)

101,177

47,559

54,259

46,066

51,342

54,383

80,778

79,730

136,848

129,769

127,914

102,680

‘19년(B)

123,152

 

 

 

 

 

 

 

 

 

 

 

대비(B/A)

21.7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9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4772689) Today(10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