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해수부, 2019년도 제1차 수산물 수출 대책회의 개최

해수부, 2019년도 제1차 수산물 수출 대책회의 개최

민·관이 함께 수산물 수출 대책 마련


해양수산부는 4월 11일 정부 세종청사 5동 대회의실에서‘20 19년 제1차 민·관 합동 수산물 수출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참치, 김, 굴, 전복 등 주요 품목 수출업계와 수협중앙회, 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한국수산회, 한국수산무역협회 등 수출 지원기관이 참석했다.
해양수산부는 수산식품 수출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3년부터 민·관 합동 대책회의를 개최해왔으며, 민·관의 적극적인 협력에 힘입어 지난해에는 역대 최고치인 23억8,000만 달러 규모의 수산식품을 수출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올해 1분기 수산식품 수출실적은 6억 달러로 지난해 1분기보다 6.6% 증가하는 등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최근 보호무역주의 확산, 비관세 장벽 강화 등 수출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어 선제적인 대응 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회의를 개최하게 되었다.
이날 회의에서는 해외 수출 과정에서 발생하는 업계의 고충과 건의 사항 등을 듣고, 해양수산부의 수출 지원사업이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2019년도 사업계획을 점검했다.
특히 지난 3월 발표한「수산식품 신 수출전략」과 관련해 최근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아세안 지역과 온라인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해외 판로 다변화 정책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해수부, 4월 1일부터 어선검사에 전자도면 승인서비스 도입


전자도면으로도 어선도면 승인 가능
해양수산부는 어선검사를 위한 도면 승인시 검사 대상을 기존 종이도면에서 전자도면까지 확대하는‘전자 도면 승인서비스’를 4월 1일부터 도입했다.
현재 길이가 24m 이상인 어선을 건조 또는 개조할 경우, 해당 어업인은 선박안전기술공단 본부에서 도면을 승인받아야 한다.
이 과정에서 건당 약 8만 원의 종이도면 인쇄 비용이 들고, 우편배송도 6일 가량 소요되며 어업인들에게 적지 않은 부담이 되었다.
해양수산부는 4월 1일부터 길이 24m 이상 어선에 대해 ‘전자 도면 승인서비스’를 도입해 어업인들의 이런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
전자도면을 활용하면 종이도면 출력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되고, 전자 메일을 활용해 빠르고 간편하게 도면승인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수산부는 해당 서비스 운영과정에서 발생하는 미비점 등을 보완한 뒤 2020년 상반기부터는 길이 24m 미만의 어선에 대해서도 단계적으로 적용해 나갈 예정이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9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5680397) Today(51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