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해수부 4월에는 연근해 고등어와 살오징어 금어기 설정

해수부 4월에는 연근해 고등어와 살오징어 금어기 설정

고등어는 1개월, 살오징어는 2개월간 금어기 시행


해양수산부는 수산자원 보호를 위해 4월에 고등어와 살오징어의 금어기(포획·채취 금지기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매년 과학적으로 수산자원을 조사·평가하여 수산자원 관리정책을 수립하며, 「수산자원관리법」시행령에서 산란기 어미물고기와 어린 물고기를 보호하기 위한 금어기와 금지체장을 정하고 있다.
올해 고등어의 금어기는 4월 19일부터 5월 19일까지 한 달간이며, 살오징어의 금어기는 4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두 달간이다. 또한 금어기와 별도로 어린고등어와 살오징어를 보호하기 위한 금지체장은 연중 적용되며, 전체 길이 21cm 이하의 고등어와 외투장이 12cm 이하인 살오징어는 잡을 수 없다.
만약 이를 어기고 포획할 경우, 「수산자원 관리 법」 제14조 및 동법 시행령 제6조 위반으로 2년 이하의 징역이나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고등어는 다년생 회유성어종으로, 봄-여름에는 따뜻한 물을 따라 북쪽으로 이동해 먹이를 섭취하고, 가을-겨울에는 월동을 위해 남쪽으로 이동한다.
산란장은 동중국해의 양쯔강 연안해역과 제주도 동부해역, 대마도 연안해역이며, 산란하는 어미와 어린고등어를 보호하기 위해 산란기인 3~6월에는 조업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
해양수산부는 고등어 자원의 보호와 지속가능한 어업을 위해 4~6월 중 1개월을 금어기로 설정하고 있으며, 고등어의 84.6%를 어획(2018년 기준)하는 대형선망업계는 산란기와 어린물고기가 많이 잡히는 시기인 봄철에 휴어기를 실시한다.



안전·복지 표준어선 개발로 어선현대화 기반 마련


해수부, “오징어 채낚기” 표준어선 진수식 개최
해양수산부는 2017년에 오징어 채낚기어선의 어선원 안전·복지 공간 개선 및 에너지 절감이 가능한 88톤급 근해채낚기 표준선형을 개발해 2018년부터 시제선 건조를 시작했고, 지난 3월 20일 경남 남해군 창남조선소에서 진수식을 가졌다.
우리나라 근해 오징어 채낚기어선은 약 470여척으로 선령 16년 이상된 노후어선이 약 50%를 차지하여 어선원 복지공간이 악화되고, 집어등( 燈) 사용에 따른 연료비 부담 가중으로 경영여건이 어려워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에 개발된 표준어선은 선원실 높이가 증가(1.6→1. 9m) 되어, 어선원의 이동성이 개선되었고, 침대 규격을 확대하여 선상 주거 여건을 향상시켰다.
또한, 기존 재래식이었던 화장실을 좌변기로 변경하고, 세면대와 샤워기 그리고 어선원의 휴게실을 신설하는 등 어선원의 생활 만족도를 높이는데 주안점을 두었다.
이와함께 집어등(燈)을 집어와 유류절감 효과가 높은 LED등(燈)으로 100% 전환했으며, 향후 시험조업을 통해 LED등(燈)의 집어효과와 유류절감을 확인한 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9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5680402) Today(5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