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해양환경분야 종합실험시설 갖춘 해양환경조사연구원 준공

해양환경분야 종합실험시설 갖춘 해양환경조사연구원 준공

국제규격의 실험시설 확보로 해양환경 분야 조사·분석역량 강화 기대


해양수산부는 해양환경조사연구원이 지난 3월 22일 준공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 연구원에는 해수, 퇴적물 등의 오염도를 측정·분석하고 해양생태계 조사 등을 수행할 수 있는 해양환경 분야 종합 실험시설이 구비되어 있다.
해양수산부는 2017년부터 총사업비 123억 원을 투입해 부산 영도구 동삼혁신지구 내에 지상 4층, 연면적 4,263㎡ 규모의 연구원을 건립해 왔다.
연구원 내에는 시료 보관실, 전(前)처리실, 방사성 물질 계측실, 미량금속 및 잔류성 오염물질(POPs) 분석실, 해수 및 퇴적물 분석실, 생물분석실 등 국제표준을 만족하는 30여 개의 다양한 전용 실험실이 마련되었다.
앞으로 해양환경공단의 해양수질팀 및 해양생태팀 등 50여 명의 직원이 연구원에 상주하며 연간 약 10만 건 이상의 시료를 분석하고, 해양환경측정망 조사, 국가해양생태계 종합조사 등 해양환경 분야 조사와 관련한 측정·분석연구를 수행하게 될 예정이다.
또한, 실습형 교육장에서는 연간 100여 명을 대상으로 시료 보관 및 관리, 기기분석 기법, 자료 해석 등에 관한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며, 전문인력 양성을 통해 국내 해양환경 분야의 측정, 분석 수준을 높여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공간계획법」시행령 제정안 국무회의 통과


4월 18일 법 시행, 해양공간 통합관리
해양수산부는 지난 4월 9일 국무회의에서「해양공간계획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이하 해양공간계획법) 시행령 제정안이 통과되었다고 밝혔다.
그동안 해양공간에 대한 사전적 통합관리 체계없이 다양한 이용주체가 선점식으로 해 양공간을 이용하다보니 이용주체 간 갈등(이용행위 간, 이 용-보전 간)이 유발되고, 해양공간 난개발이 우려되는 등의 사회적 문제가 부각되어 왔다.
이에 정부는‘해양공간 통합관리와 계획적 이용체계 구축’을 국정과제로 선정해「 해양공간계획법」을 제정(20 18. 4. 17)하고, 동 시행령에서 해양공간계획 수립 절차, 해양공간적합성 협의 대상 및 협의 요청시기 등 법률에서 위임한 사항과 시행에 필요한 요건 등을 규정했다. 이 법률은 4월 18일부터 시행한다.
최초로 수립하는 해양공간계획에 대해서는 법 부칙에 따라 해양수산부가 시·도지사와 협의해 수립한다.
제1차 해양공간계획이 확정된 이후부터는 법에 따라‘해양수산부장관이 수립하는 해양공간’이외의 해양공간에 대해서는 시·도지사가 계획을 수립·변경할 예정이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9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5680352) Today(5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