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원양어획할당량 47,209톤 원양어선별로 배정

원양어획할당량 47,209톤 원양어선별로 배정

2019년 어획할당량 전년 대비 225톤 추가 확보 ... 총 110척에 배정


지난 4월 29일 지역수산관리기구에서 배정받은 눈다랑어 등 12개 어종의 어획할당량 47,20 9톤을 원양어선 110척에 배정했다.
올해 우리나라는 태평양, 대서양, 인도양에 설립된 7개 지역수산관리기구로부터 총 47,209톤의 어획할당량을 확보해 우리 원양어선들이 안정적으로 조업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올해 우리나라의 어획할당량은 전년보다 약 225톤 증가했으며, 이는 우리나라가 국제사회에서 우수한 수산자원 보존조치 이행실적을 인정받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에 어획할당량을 배정받은 110척의 어선들은 7개 지역수산관리기구의 관할수역에서 조업할 수 있도록 허가받은 어선들이다. 어선별 어획할당량 배정은 균등 배분을 원칙으로 하면서 어선, 선사별로 해당 해역에서 과거에 조업한 실적 등을 함께 고려했다.

< 2019년 지역수산관리기구별 우리나라 어획할당량 >
◊ 대서양참치보존위원회(ICCAT) : 다랑어류 8종 2,360톤 / ◊ 중서부태평양수산위원회(WCPFC) : 눈다랑어 13,9 42톤 / ◊ 전미열대참치위원회(IATTC) : 눈다랑어 13,947톤 / ◊ 남방참다랑어보존위원회(CCSBT) : 남방참다랑어 1,240.5톤 / ◊ 북대서양수산위원회(NAFO) : 오징어 453톤, 적어 169톤 / ◊ 남태평양지역수산관리기구(SPRFMO) : 전갱이 7,578톤 / ◊ 인도양참치위원회(IOTC) : 황다랑어 7,520톤



남아공 명예해양수산관으로 정연국 씨 위촉


효율적인 원양업계 지원 및 남아공 지역 국가와의 국제적 협력 강화 기대
해양수산부는 남아프리카 지역의 해양수산 동향 파악 및 우리 원양업계 지원을 위해 원양수산 전문가인 정연국 씨를 남아프리카공화국(이하 남아공) 명예해양수산관으로 새롭게 위촉했다.
이번에 위촉된 정연국 남아공 명예해양수산관은 남아프리카(남아공 및 모잠비크)에서 9년간 원양산업에 종사했고 현재는 모잠비크에서 합작 원양어선 및 수산물 가공공장을 운영중인 수산 전문가로, 남아공 한인회의 추천을 받아 명예해양수산관 위촉대상자 추천위원회를 통해 선정되었다.
정 명예해양수산관은 그간의 사업 경험과 인적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남아공에서 활동하는 우리나라 원양선사의 조업활동 등을 지원할 예정 이다.
특히, 남아프리카 주요 국가의 해양수산 자료를 정기적으로 제공하여 우리 선사의 원양어업 활동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2009년에 시작되어 올해 10년째를 맞은 명예해양수산관 제도는 현재 남태평양, 아프리카, 중남미 등 8개 지역에서 2년 임기제(연임 가능)로 운영되고 있으며, 현재 8명의 명예해양수산관이 활동하고 있다. 매월 명예해양수산관을 통해 입수된 자료는 원양산업종합정보시스템(OFIS, www. ofis.or.kr)에서 제공하고 있다.
<정연국 명예해양수산관 연락처 : Tel. 82-31-573-976 0 / 휴대폰. 27-71-285-4 131(+82-10-5353-7135 ) / e-mail : ygjeong 21@ naver.com>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9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5203365) Today(36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