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원양어선 승선 국제옵서버 모집

원양어선 승선 국제옵서버 모집

해양수산부 올해 15명 이상 선발, 2022년까지 110명 양성


우리나라 원양어선에 승선해 불법조업을 감시·감독하고, 과학조사를 수행하는‘국제옵서버(Obse rver)’를 4월 29일부터 5월 13일까지 모집한다.
우리나라는 2001년「UN공해어업협정」발효 이후 세계적으로 수산자원 보존 및 관리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2002년부터 국제옵서버 제도를 도입했다.
국제옵서버는 원양어선에 승선하여 조업실태 및 어획정보, 국제규제 준수여부 등을 조사하며, 특히 남극해역에서는 엄격한 보존관리조치에 따라 옵서버가 승선하지 않으면 조업을 불허할 정도로 그 역할이 커지고 있다.
우리나라에는 현재 총 41명의 국제옵서버가 활동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15명 이상의 국제옵서버를 선발하는 등 20 22년까지 약 110명의 국제 옵서버를 양성할 계획이다.
올해 모집하는 국제옵서버의 신청 자격은 만 21세 이상의 우리나라 국민으로 2년제 이상 대학에서 수산 및 관련 학문을 전공해야 하며 영어로 의사소통이 가능하고 선박 승선이 가능해야 한다 .
수산계 고등학교 졸업자는 수산관련 국가기술 자격증을 소지하거나 어업에 1년 이상 종사한 사람이면 응시 가능하다.
국제 옵서버는 1회 승선 시 약 3~6개월간 근무하며, 미화로 하루에 최대 210 달러의 보수를 받을 수 있다.
서류 접수 등 기타 자세한 사항은 국립수산과학원 누리집(www. nifs.go.kr)의 채용정보를 참고하거나 국립수산과학원 원양자원과로 문의하면 된다.
합격자는 5월 17일 서류전형 및 면접을 통과한 교육 대상자에게 개별 통지할 계획이다. 문의 : 051) 720-2321, 2325, 2326 / 팩스: 051) 720-2337



북태평양수산위원회 과학위원회 4월 23일~26일 제주에서 개최


꽁치 자원평가와 관리방안 중점 논의
북태평양수산위원회(NPFC) 제4차 과학위원회가 지난 4월 23일부터 4월 26일까지 제주에서 열렸다.
북태평양수산위원회는 북태평양 공해상 수산자원 관리를 위해 2015년 설립된 지역수산관리기구로 우리나라를 포함한 미국, 캐나다, 중국, 러시아, 일본, 대만, 바누아투 등 8개국이 회원국으로 있다. 이번 제4차 과학위원회는 취약해양생태계, 저층어업, 꽁치 분야로 나뉘어 4일간 열렸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과학위원회가 우리나라에서 개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각 회원국의 조업현황과 더불어 취약해양생태계 지표 종과 보호종 자료를 검토하고, 북태평양 꽁치 자원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자원보존을 위한 관리방안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그동안 북태평양 꽁치 조업에는 별도의 할당량이 배분되어 있지 않았다.
그러나 2000년대 들어 자원량이 감소 추세를 보이자 연안국을 중심으로 조업제한 요구가 제기되면서 올해 3월 회원국 공동으로 자원평가를 시행한 바 있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9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5671917) Today(44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