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서부 아프리카 선원납치 급증...철저한 주의경계 당부

서부 아프리카 선원납치 급증...철저한 주의경계 당부

해수부, ‘2019년 1분기 전세계 해적사고 발생 동향’ 발표


전년도에 이어 올해도 서부 아프리카 해역에서의 해적사고 발생이 지속되는 가운데 선원 납치피해가 전년 대비 5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우리 원양선사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해양수산부가 지난 5월 3일 발표한‘2019년도 1분기 전세계 해적사고 발생 동향’에 따르면 2019년 1분기 전 세계 해적사고 발생 건수는 총 38건으로, 전년 동기(66건) 대비 42.4% 감소했다. 이는 해적사고 발생이 빈번한 필리핀 및 인도네시아 주변해역 등에서 해적사고가 대폭 감소했기 때문이다.
선원 피해와 관련해서는 2019년 1분기 해적사고로 피해를 입은 선원 수는 23명으로 전년 동기(119명) 대비 80.7% 감소한 반면, 선원 납치 피해는 21명으로 전년 동기(14명) 대비 50% 증가했다.
선원 인질 피해는 금년 1분기 선박 피랍사고 미발생에 따라 대폭 감소했다. 반면, 선원 납치는 선박 피랍보다 상대적으로 관리가 수월하고 거액의 석방금을 받을 수 있어서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올해 1분기 발생한 모든 선원납치사건이 서부 아프리카에서 발생한 만큼 앞으로 이 해역을 항해하거나 정박하는 선박은 높은 수준의 경계를 유지하는 등 납치피해 예방을 위해 특별한 관심 과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해양수산부는 2019년 3월 26일자로 6개월간 선원대피처 미설치 국적 선박 등에 대해 서아프리카 해역(위험예비해역) 진입제한 조치를 시행한 바 있다.
진입제한조치 이행 거부시 5백만원 이하 벌금 또는 6개월 이하 징역에 처할 수 있다.
해양수산부 최성용 해사안전관리과장은『작년부터 서부아프리카 해적활동이 급증하는 추세와 함께 금년에는 선원납치 피해가 동반 증가하는 위험상황이 지속되는 만큼 서부 아프리카 해역을 항해하는 선박의 철저한 주의경계를 통해 안전항해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선사들의 적극적인 해적 피해 예방 활동 협조를 요청했다.



전세계 연도별 1분기 해적사고 발생 건수 (2015〜2019)


(단위 : 건)

구 분

2015

2016

2017

2018

2019

전 세계

연간

해적공격

246

191

179

201

-

선박피랍

15

7

6

6

-

1분기

해적공격

54

37

43

66

38

선박피랍

8

3

2

4

0

소말리아

해적공격

0

0

2

2

0

서아프리카

11

14

13

32

22

아시아

41

19

24

22

8

기타

2

4

6

12

8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9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5878592) Today(45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