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APEC 선원 네트워크’사무국 한국 유치 확정

‘APEC 선원 네트워크’사무국 한국 유치 확정

올해 하반기 중 한국해양수산연수원에 사무국 설치 예정


해양수산부는‘제47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교통실무회의(4. 23.~26. 벤쿠버)’에서 한국 정부가 2017년부터 추진해 온‘APEC 선원네트워크(SEN)’가 APEC 산하의 공식기구로 승인되고 사무국의 한국 유치가 확정되었다고 밝혔다.
‘APEC 선원네트워크’는 앞으로 APEC 공식 선원협력기구로서 전 세계 선원의 약 60%를 차지하는 APEC 지역 내 선원들에 대한 교육과 훈련, 직업 개발 및 국제 해운시장 진출, 교류 지원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또한, APEC 선원네트워크 사무국의 한국 유치가 확정됨에 따라 올해 하반기 중 한국해양수산연수원에 사무국을 설치할 예정이다. 사무국 설치가 완료되면, 연수원의 다양한 해기교육 기반시설을 활용하여 APEC 국가 선원들에 대한 미래 신성장 교육사업을 추진하는 등 우리나라가 APEC 내 선원 분야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해양수산부는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이번 회의에서는 우리 정부가 제의한 APEC 승선훈련 프로그램이 APEC 공식 사업으로 채택되어 10만 달러의 지원금을 받게 되었다.
해수부는 내년부터 지원금을 활용해 실습선 부족으로 승선 실 습 기회를 갖지 못했던 APEC 선원들의 승선실습을 지원하고, 이를 기반으로 각국 선원 간의 국제 교류와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전국 지방해양수산청 어디서나 승하선공인 신청하세요


「선원법 시행규칙 개정안 4월 15일부터 시행
해양수산부는 전국 지방해양수산청 어디서나 선원 승하선 공인 신청이 가능하도록 개정된「선원법 시행규칙」이 4월 15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승하선공인은 선원 근로감독에 대한 실효성을 확보하고 선원을 보호하기 위해 선원의 승하선 교대가 있을 때마다 지방해양수산청의 공인을 받는 제도이다. 이전에는 선박소유자가 선원의 승하선이 이루어진 지역을 관할하는 지방해양수산청에서만 승하선공인을 신청할 수 있었기 때문에, 선박 소유자의 소재지와 선원의 승하선 지역이 멀리 떨어져 있는 경우에는 승하선공인을 신청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승하선공인은 인터넷이나 팩스로도 신청 할 수 있지만 선박소유자 소재지가 일반적으로 지방청과 가까운 경우가 많고 갑작스런 교대 등으로 급하게 신청할 때는 구비서류 보완 등이 비교적 쉬운 직접 신청 방식을 더욱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이에 따라 해양수산부는 선박소유자의 불편을 해소하고자 전국 지방해양 수산청 어디서나 승하선공인을 신청할 수 있도록 선원법 시행규칙을 개정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9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5203262) Today(35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