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코이카, 2023년까지 아세안 ODA‘매년 20% 증액’

코이카, 2023년까지 아세안 ODA‘매년 20% 증액’

베트남서 ‘신남방 ODA 이행계획 비전’ 발표




정부 무상원조 전담기관인 코이카(KOICA)는 아세안 공적개발원조(ODA)를 매년 20% 이상 증액해 2023년까지 지금의 두배로 늘리겠다는 목표를 공개했다.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은 17일(현지시간) 베트남 후에시(市)에서 가진‘코이카 신남방 ODA 이행계획 비전 선포식’에서『정부의‘한-아세안 미래공동체’구축에 일조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이사장은 아세안 ODA를 고등교육·농촌개발·정보통신기술(ICT)·도시개발·교통 등 5대 분야에 집중할 것이라며 이는 사람·평화·상생번영·지구환경 가치에 중점을 둔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부응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ODA 사업방식과 관련해선 국내외 파트너와의 연계·협업, 선택과 집중을 통한 주제별 지원을 통해 효율성과 효과를 높이겠다고 했다.
또 한국과 아세안 국민·기업 간 교류를 활성화해 우호 협력을 강화하는 데도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선포식에 참석한 인도네시아·라오스·미얀마·베트남·캄보디아·필리핀·동티모르 코이카 사무소장 등은 별도로 회의를 열고 신남방 ODA 이행을 위한 세부계획을 논의했다.



내·외항상선 외국인선원의 고용체계 개선 연구 용역 진행


한국해운조합 연구 용역 착수 보고회 개최
한국해양대학교 산학협력단은 내·외항상선 외국인선원의 고용체계 개선을 위한 연구 용역을 6개월간 진행한다.
6월 14일 한국해운조합(KS A)에 따르면 KSA는 지난 12일‘내·외항상선 외국인 선원 고용체계 개선 및 역량강화 방안 마련 연구용역’의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연구용역은 외국인선원의 고용체계를 더욱 효율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이 포인트다. 송출국가 현지의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교육 지원을 통해 능력 있는 외국인 선원을 기용하기 위한 방안이 주된 골자다.
연구의 세부 내용을 보면 주요 해운국가들의 선원 양성, 훈련, 고용 등 사례 분석 및 국가별 외국인선원 양성 실태 조사, 외국인선원 고용업체 대상 설문조사가 진행된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9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6466627) Today(48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