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4월 연근해 어업 생산량 4만 9천 톤

4월 연근해 어업 생산량 4만 9천 톤

전년 4월보다 7% 증가


해양수산부는 2019년 4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이 지난해 4월에 비해 7% 증가했다고 밝혔다.
통계청이 발표한 어업생산통계에 따르면, 올해 4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은 4만 9,000톤으로 지난해 4월(4만 6,000톤)에 비해 7% 증가했다.
주요 어종별 생산량은 멸치 4,7 53톤, 청어 3,119톤, 가자미류 1, 980톤, 삼치 1,868톤, 붉은대게 1,665톤, 갈치 1,178톤 등이다.
주요 어종별 증감 추이를 살펴보면, 삼치(154%↑), 전갱이(76 %↑), 멸치(48%↑) 등의 생산량이 전년보다 증가하였고, 가자미류, 청어는 전년 수준과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꽃게(49%↓), 고등어(70%↓), 갈치(49%↓), 붉은대게(28%↓)는 전년보다 생산량이 감소했다.
멸치는 남해 동부 연안에서 따뜻한 수온(평년대비 0.5~1℃↑)이 지속되어 산란(주 산란기 : 4~8월)을 위해 연안으로 몰려오는 어군이 증가하면서 정치망어업(경남)과 근해자망어업(부산)에서 어획량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삼치는 최근 대마난류세력 강화로 제주 주변 및 남해 수온이 평년보다 높게(평년대비 0.5~1.5℃↑) 형성됨에 따라, 제주 서부어장에서의 어군밀도가 높게 유지되면서 대형쌍끌이저인망과 대형선망어업에서 어획량이 크게 증가했다.
반면 꽃게는 봄 어기(4~6월) 시작에도 불구하고 주요어장인 연평도·서해특정해역에서의 낮은 수온(평년대비 약 1℃↓)의 영향으로 어장형성이 부진하면서, 연근해자망어업(인천)과 근해안강망(충 남)어업에서 어획량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갈치는 어황이 좋았던 지난해에 비해 동중국해 수온이 0.5~2℃ 낮게 형성되면서 어군의 북상회유가 지연됨에 따라, 제주 주변해역에서 대형선망어업과 근해연승어업의 어획량이 크게 감소했다.
한편, 2019년 4월 연근해어업 생산금액은 전년(2,832억원)에 비해 2.4% 감소한 2,765억원으로 집계되었다. 주요 어종별 생산금액은 삼치(82억)가 전년보다 179 %, 멸치(80억)가 31% 증가한 반면, 꽃게(221억)는 31%, 갈치(1 15억)는 29%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별 연근해 어업 생산 동향


월별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17년

91,033

43,808

53,849

41,645

52,526

60,422

76,088

93,325

117,555

79,595

97,115

119,980

‘18년(A)

101,177

47,559

54,259

46,066

51,342

54,383

80,778

79,730

136,848

129,769

127,914

102,680

‘19년(B)

123,409

52,244

47,330

49,280

 

 

 

 

 

 

 

 

대비(B/A)

22.0

9.9

-12.8

7.0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9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6466616) Today(48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