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부산, 인천 등 대형 항만 내 선박배출 미세먼지 줄인다

부산, 인천 등 대형 항만 내 선박배출 미세먼지 줄인다

8.28.~9.20. 「황산화물 배출규제해역 지정 고시」 제정안 행정예고


해양수산부는 「항만지역등 대기질 개선에 관한 특별법」(이하 「항만대기질법」)에 따른 「황산화물 배출규제해역 지정 고시」제정안을 마련해 2019년 8월 28일(수)부터 9월 20일까지 행정 예고한다고 밝혔다. 이번 고시 제정안은 「항만대기질법」에 따른 후속조치로서 부산항, 인천항, 여수항·광양항, 울산항 및 평택·당진항 등 국내 5대 대형 항만 인근해역을 ‘황산화물 배출규제해역’으로 지정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황산화물(SOx) 배출규제해역은 선박 연료유의 황 함유량 기준을 일반해역의 0.5%*(2020년 기준)보다 강화된 0.1%를 적용함으로써 선박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등을 감축하기 위해 설정되는 해역이다. 황산화물 배출규제해역은 해운선사의 준비기간 등을 고려하여 내년 9월 1일에 정박 중인 선박부터 시행한 후, 2022년 1월 1일부터는 항해 중인 선박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연료유의 종류에 따라 현재는 0.05~3.5%가 적용되지만 2020년 1월 1일(내항선박은 2021년)부터 0.05~0.5%로 강화된다.
「황산화물 배출규제해역 지정 고시」 제정안은 해양수산부 홈페이지( www.mof.go.kr )의 ‘법령바다-행정예고’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의견이 있는 개인이나 기관·단체는 2019년 9월 20일(금)까지 해양수산부 해사산업기술과로 의견을 제출하면 된다.



'제6회 해양수산 공공데이터 활용 경진대회' 수상작 발표


최종적으로 4편 수상작 선정, 수산물인증제품 거래 플랫폼 등
해양수산부는 지난 8월 27일 ‘제6회 해양수산 공공데이터 활용 경진대회’의 수상작을 선정해 발표했다.
해양수산 공공데이터 활용 경진대회는 해양수산 분야의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창업과 일자리 창출을 촉진하기 위해 2014년부터 개최되어 왔다.
올해는 ‘해양수산 미래를 부탁해(海), 상상력을 발휘해(海)!’라는 주제로 두 달간(4. 17.~6. 14.) 공모를 진행했으며, 서면·발표심사(6∼8월)를 거쳐 최종적으로 4편의 수상작을 선정했다.
최우수상에는 현대상선(최정석, 정정형, 김영진)팀의 ‘황산화물 모니터링을 통한 깨끗한 항만 구축’ 아이디어가 선정되었다. 이는 주요 항만도시에 입출항하는 선박이 배출하는 대기오염물질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여 오염물질 배출정보를 제공함으로써 해양환경과 오염원 정기조사 자료 등에 적극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우수상은 2개 부문으로 나뉘며, 제품 및 서비스 개발 부문에서는 ‘증강현실(AR) 기반 모바일 해양공간 정보 제공 서비스’가 선정되었다. 아이디어 기획 부문에서는 ‘수산물인증제품 거래 플랫폼‘과 ’스마트 양식장의 원격 어류양식 체험‘이 선정되었다. ’수산물인증제품 거래 플랫폼‘은 소비자가 믿고 구매할 수 있는 거래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고, ’스마트 양식장 원격 어류양식 체험‘은 일반 국민들이 원격으로 스마트 양식장을 체험해볼 수 있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19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6122658) Today(9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