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2019년 수산물 수출 25억 달러로 역대 최대 실적 달성

2019년 수산물 수출 25억 달러로 역대 최대 실적 달성

‘김’, 수산물 수출 1위(5.8억 달러) 품목 차지


2019년 우리나라 수산물 수출액이 전년(23억 8천만 달러) 대비 약 5.8% 증가한 25억 1천만 달러를 달성했다. 수산물 수출은 최근 무역 보호주의 확산, 경기 침체 등으로 국가 전체 수출이 위축된 상황에서도 2년 연속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특히 이번 성과는 수산물 수출업계의 지속적인 해외시장 개척 노력으로 2011년 수출 20억 달러를 처음으로 넘어선 이후 8년 만에 25억 달러 규모를 돌파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
품목별 수산물 수출 동향을 보면, 수산물 수출 1위 품목인 김(5.8억 달러, 10.3%↑)을 비롯한 삼치(5,592만 달러, 65.7%↑) 등의 선전이 수출 증가에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김은 2010년 1억 달러를 달성한 이후 급격히 성장해 2017년 5억 달러를 넘어섰으며, 2019년 수출 5.8억 달러로 3년 연속 5억 달러를 달성함과 동시에 부동의 수출품목 1위인 참치를 넘어섰다.
이밖에 차세대 수출 유망 품목으로 육성중인 굴(7,668만 달러, 11.5%↑)과 어묵(5,503만 달러, 13.0%↑)도 전년보다 10% 이상 증가하는 등 좋은 실적을 거두었다.
한편, 참치의 수출 물량은 10.2% 늘었으나, 전 세계 참치 어획량 증대에 따른 단가 하락으로 수출 금액은 전년보다 7.3% 감소했다.



내년 3월 세계수산대학 공동시범사업 운영 개시


FAO와 공동으로 22개국 30명 선발 국내 석사과정 운영
해양수산부는 ‘세계수산대학(World Fisheries University) 공동시범사업’의 석사학위 과정생 30명을 선발하고 내년 3월 2일부터 교육과정을 시작할 계획이다. 해양수산부와 유엔식량농업기구(FAO)는 올해 5월 14일 ‘세계수산대학 공동시범사업’에 관한 약정을 체결하고, 이후 6월 25일 열린 공동시범사업 제1차 운영위원회에서 올해 12월까지 학생을 선발하고 내년 3월부터 교육과정을 시작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해양수산부는 9월 9일부터 10월 31일까지 세계수산대학 공동시범사업 석사학위 과정생을 모집했으며, 총 41개국 148명의 지원자 가운데 서류심사, 언어와 학습 능력 평가를 거쳐 22개국 30명(수산양식분야 10명, 수산자원관리분야 11명, 수산사회과학분야 9명)을 최종 선발했다.
지역별로는 아프리카 12명, 동남아시아 11명, 중동 3명, 남미 3명, 태평양도서국 1명이다. 선발된 학생들은 내년 3월 2일부터 국립부경대학교에서 1년 6개월간 수산양식기술, 수산자원관리, 수산사회과학 분야의 석사과정을 이수하게 된다.
한편, 해양수산부와 유엔식량농업기구는 2021년 6월 ‘제42차 유엔식량농업기구 총회’에 ‘세계수산대학 설립 제안’을 상정하는 것을 목표로, 공동시범사업 기간 중에 시범사업에 대한 전문기관의 평가와 세계수산대학 설립 제안서를 함께 준비하기로 했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20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7323462) Today(1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