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일본 2021년 6월 “HACCP” 완전 의무화

일본 2021년 6월 “HACCP” 완전 의무화

식품 전체 사업자 위생 관리 기록 필수적


일본에서는 내년 6월 1일부터 개정된 식품 위생법에 따라 HACCP 제도화가 시작된다. 정부는 기본적으로 국내 모든 식품 관련 업체를 대상으로 하고, 대규모 업체는 HACCP에 근거한 위생 관리, 식품 제조에 종사하는 직원이 50명 미만의 중소 영세 업체는 HACCP 개념을 도입한 위생 관리를 의무화 한다. 중소 영세업체는 각 업계 단체가 작성한 지침서에 따라 식중독이나 이물 혼입 대책을 실천하게 된다. 올해 6월 1일에 이 제도가 시행되었지만 1년간의 유예 기간을 거쳐 내년 6월 1일에 전면 시행한다. 식품을 만들고, 운반, 보관, 판매하는 등의 모든 식품 사업자는 향후 약 반년 동안 HACCP에 따른 위생 관리 체제를 정비할 필요가 있다. HACCP 지원법에 근거한 장기 저리 융자를 활용하여 새로운 시설 정비와 설비 투자도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중소 영세업이면서도 HACCP 제도화를 계기로 설비 투자를 하고 위생 관리를 고도화해 HACCP 인증을 획득하고 판로를 해외에서 찾으려는 움직임도 있다. 일본 국내는 향후 인구가 감소할 전망이다. 애프터 코로나를 대비, 최근 일식 인기가 퍼지는 해외시장에 상품을 팔아 생존하기 위한 것이다.
HACCP 인증 및 일반 위생 관리 향상을 목표로 중소 영세 업체를 위해 정부는 필요한 시설, 설비를 정비하기 위한 장기 대출을 실시하고 있다. HACCP 지원법에 따라 살균수 공급 장치 및 냉장고 등 위생 관리 개선으로 이어지는 시설 정비, 설비 도입이라면 폭넓게 대출 대상이 된다. 융자 희망자는 시설·설비 정비에 의해 위생관리가 어떻게 향상되는지 등 도입 효과를 나타낸 고도화 계획 등을 작성하여 식품 유형별 지정 인증 기관(수산 가공품은 대일본수산회)에 제출해야 한다. 인증을 받으면 일본 정책 금융 공고에서 장기 저리 융자를 받을 수 있다.
대출 금리는 12월 4일 현재 2억 7,000만 엔까지 0.17~0.25%, 2억 7,000만 엔 초과는 0.32~0.40%이다. 상환 기간은 10년 이상 15년 이내(거치 기간 3년 이내) 대출 한도는 기본적으로 부담액의 80% 이내 또는 20억 엔 중 적은 금액이다.
※ 기사 출처: 일간 미나토신문 2020년 12월 15일자



생 미끼용 고등어 90 엔대 고공행진


정어리는 큐슈産 강보합세
생 미끼용 고등어 시황은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12월 상순의 시세는 홋카이도 산 1마리 100~300g 사이즈가 92~91 엔(큐슈 · 시코쿠 양식업자 입고 가격, kg 가격), 큐슈산 200~400g 사이즈는 100 엔 선이며, 100g 대 소형은 90 엔 중반으로 11월 상순과 거의 같은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11월 하순부터 산리쿠의 선망 조업이 본격화 되고 있어 앞으로의 어획 동향이 주목된다.
정어리류는 홋카이도産이다. 도우토우産 어획이 종료되었다. 재고 거래는 40~60g 사이즈인 정어리 상품이 65~63 엔으로 11월초순과 보합세다.
큐슈産 30~50g 사이즈의 소형 정어리에 우루메 혼합이 58~56 엔으로 강보합세다.
※ 기사 출처: 일간 미나토신문 2020년 12월 14일자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21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20579621) Today(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