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지난해 세계 해적사고는 줄었지만, 납치 피해는 61.4% 급증

지난해 세계 해적사고는 줄었지만, 납치 피해는 61.4% 급증

- 해수부, ‘2019년 전 세계 해적사고 발생 동향’ 발표 -


해양수산부는 지난 1월 31일 ‘2019년 전 세계 해적사고 발생동향’을 발표했다.
2019년 전 세계 해적사고 발생건수는 총 162건으로, 2018년(201건)보다 19.4% 감소했다. 주요 해적사고 발생지인 서부아프리카 해역(82→67건)과 아시아 권역(85→62건)에서 사고가 줄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가장 우려되는 해적피해 유형인 ‘선원 납치’피해자수는 134명으로 2018년(83명)보다 61.4% 급증했다. 이는 최근 5년간 발생한 선원 납치 피해 중 가장 큰 규모이다. 특히, 서부아프리카 해역에서만 121명의 선원 납치 피해자가 발생하여 해당 해역 항해 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또한, 선박운항상황별 해적사고(134건)를 분석한 결과, 60.5%(81건)가 정박(anchoring) 중에 발생했다. 정박 중 발생한 주요 해적사고 해역은 나이지리아(12건), 인니(11건), 카메룬(4건), 모잠비크(3건), 콩고(2건) 지역으로, 이 지역에서 정박할 때에는 더욱 철저한 주의가 요구된다.
소말리아와 아덴만 해역에서는 청해부대 및 연합해군의 활약으로 해적공격이 전무했으나(2018년 3건), 그 밖의 동아프리카 해역에서는 모잠비크 3건, 케냐 1건 등 4건의 해적사고가 발생했다(2018년 5건)
아부 사야프 그룹(Abu Sayyaf Group)이 활동하는 아시아 해역은 2019년에 62건의 해적사고가 발생해 2018년(85건)보다 27.1% 감소하였다. 다만, 동남아 권역에서 선원 납치 피해자수가 2배 이상 증가(5→13명)하고, 싱가포르 해협에서의 해적공격이 2018년보다 급증(3→12건)했다.
고준성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관리과장은 󰡔2019년에 전 세계 해적사고건수는 줄었지만, 납치 피해는 오히려 크게 늘었기 때문에 더욱 철저한 경계가 필요하다󰡕며, 󰡔정부는 앞으로도 해적피해 예방을 위해 관계기관 및 단체, 선사 등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20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7672805) Today(2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