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코로나19에 발 묶였던 원양어선원, 순차 귀국

코로나19에 발 묶였던 원양어선원, 순차 귀국

민·관 협력하여 적극적으로 나선 결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전 세계적인 봉쇄조치로 발이 묶였던 남대서양 오징어채낚기 원양어선원 881명이 6월부터 8월까지 임시 항공편 등으로 귀국길에 오른다.
오징어채낚기 어선원은 1,065명으로 4월에 29명이 귀국했고 귀국예정은 881명이며 현지 체류하기로 결정한 인원은 155명이다.
이번에 귀국하는 881명의 어선원은 한국인 173명을 비롯해 인도네시아인 585명, 베트남인 72명, 필리핀인 51명 등이다.
이같은 조치는 코로나19로 발이 묶였던 원양어선원의 안전한 귀국을 위해 해수부와 외교부, 주우루과이 한국대사관, 우리 협회, 업계, 노조 등 관련 기관과 단체들이 협력하여 적극적으로 나선 결과이다.
현재 남대서양 연안 해역에서 오징어채낚기 어업에 종사하는 원양어선은 총 30척으로, 원양산 오징어의 45%(14,460톤, ’19년 기준)를 생산하고 있어, 국민 생선인 오징어의 안정적인 공급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원양어선원들은 어기가 종료되는 5월부터 6월 사이 대부분 자국으로 귀국한다. 하지만 올해는 우루과이, 페루 등 남미 국가에도 코로나19 확산으로 주요 공항과 항만이 폐쇄되어 귀국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에 따라 지난 4월부터 해양수산부와 우리 협회, 원양노조가 참여하는 노·사·정 협의회를 총 4차례 개최해 원양어선원의 귀국 방안을 논의하고 조기 귀국을 위한 노사간 합의를 도출했다.
또한 외교부는 주우루과이 한국대사관을 통해 우리 원양어선이 몬테비데오항으로 입항할 수 있도록 우루과이 정부와 교섭했다. 당초 우루과이 해경측에서는 안전사고‧긴급한 선박 이동 필요성 등을 이유로 최소 인원을 선박에 당직요원으로 체류시킬 것을 요구했으나 외교부와 우리 오징어 조업 선사들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이를 철회시켰다. 아울러 아마스조나스 항공사(Amaszonas Uruguay)로부터 몬테비데오와 브라질 상파울루 간 임시 항공편을 확보함으로써 원양어선원이 귀국길에 오를 수 있었다.
이번에 항공편으로 귀국하는 원양어선원 416명은 우루과이 몬테비데오 현지시각 6월 4일 12시 20분에 한국인 18명을 포함한 80명이 첫 출발한 것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출발하며 카타르 도하공항 등을 경유하여 각국으로 귀국하게 된다.
나머지 원양어선원 465명은 조업선을 직접 타고 귀국길에 오른다. 인도네시아 선원 중 일부인 66명은 자국에 하선을 원해 인도네시아에 내려준 뒤, 7월 중순경 부산항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부산항으로 직접 입항하는 경우, 선박 수리와 어획물 운반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귀국 중에 외국인 어선원의 하선과 향후 출항 시 재승선이 용이하다는 점이 고려되었다. 해양수산부는 조업선이 이동하는 동안 안전하게 항해할 수 있도록 조업감시센터를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 할 예정이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20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8695884) Today(49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