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日 꽁치 최악 수준 흉어 예측

日 꽁치 최악 수준 흉어 예측

일본 수산청과 수연구소기구, 수량 줄고 소형화, 어장은 원격화




일본 수산청과 수산연구·교육기구가 7월 31일에 발표한 장기 어해황 예보에 따르면 올해 일본 근해에 내유하는 꽁치는 지난해에 비해 양이 적고, 신선용 1세어는 어체가 말라 있을 것 같다. 또한 어장은 일본에서 먼 동쪽에 치우쳐 어선의 왕래가 어려워질 전망이다. 올해 일본 국내 어획량은 꽁치봉수망 보급 이후 최저였던 지난해를 더욱 하회할 가능성이 높다고 일본 수연구소기구는 전망했다.
어기 전에 포획 조사는 올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규모가 축소되어 지난해까지의 조사 결과와 일률적으로 비교할 수는 없지만 1망(網) 당 채집 마리 수가 전년까지보다 떨어지고 있다.
이 기구 담당자에 따르면 꽁치 자원이 적고, 자원 회복이 진행되고 있는 정어리가 꽁치가 먹을 먹이를 차지해 꽁치가 북쪽으로 내몰리고 있는 점 등을 그 배경으로 생각할 수 있다고 한다.
1세어 어체는 말랐다. 6~7월 조사의 중심 사이즈는 재작년, 작년이 100~109g이었지만 올해는 80~89g이다. 조사 후 살이 찌는 점을 감안해도 어획 시 100~110g의 개체가 중심이 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이 기구 관계자는 밝혔다. 6~7월의 조사에 따르면 올해 꽁치 어군은 동방(러시아 수역 측)에 치우쳐져 있어 남서 산란장을 목표로 일본 열도에 가까워지는 시기는 늦어질 전망이다. 산리쿠에 어장이 형성되는 것은 예년보다 2~3주 늦은 10월 하순 경이라고 이 기구는 밝혔다. 8월 하순의 어장은 에토로후(이투루푸) 섬 북쪽으로 분산되어 홋카이도 동쪽 근해 공해도 어장이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일본과 먼 거리에 있는 꽁치 어군은 일본 열도에 접근하기 전에 남하를 시작할 가능성이 높고, 일본 연안은 꽁치가 싫어하는 고수온으로 인해 어장도 일본에서 먼 동쪽으로 생길 것이라는 예보다. 일본의 항구에서 어장까지의 왕래에 시간과 비용이 더 들기 때문에 어획에 더 불리해 진다.
일본의 꽁치의 어획량은 1950년 대 후반의 50만톤 전후가 피크였다. 2000~2012년과 2014년에도 20만톤 이상이었지만 이후 감소하기 시작해 지난해 4만톤으로 꽁치봉수망 보급 이후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었다. 이 기구 담당자는 󰡔꽁치 자원이 줄어들었고 그 원인이 환경 요인과 어획량의 양면을 생각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친어가 없어지면 환경이 좋아진 후에도 필요한 산란을 얻지 못해 자원이 회복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친어를 지키기 위한 국제어업 관리를 호소하고 있다.
※ 기사 출처: 일간 미나토신문 2020년 7월 27일자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20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9276264) Today(7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