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밤 바다

밤 바다

이 해 인


아무도 몰래 멍든 가슴을
어둠에 풀어 놓고
바다는 이제사 울고 있다

죽어서도 편히 잠들지 못한 이들을 위해
살아서도 유서를 쓰려는 이들을 위해
아무런 위로의 말도 뱉을 수 없는
메마른 제 심장을 실연당한 젊음을
소리내어 울고 있다

피 냄새 석유 냄새 엉겨붙은 세상에
시퍼런 꿈을 팔다
목이 쉰 바다

귀먹은 자들이 귀찮아 내다버린
십자가를 혼자서 지고
새벽을 낳고 싶은 욕망에
신음하고 있다

진통 겪는 産母(산모)처럼 오열을 토하며
승리를 기다리는
어둠의 바다

아무도 예측할 수 없는
革命(혁명)의 내일을 위해
바다는 엎디어 칼을 갈고 있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21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20876235) Today(8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