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2021년 꽁치 장기 어황 전망

2021년 꽁치 장기 어황 전망

지난해 이상, 2019년 미만 예상


일본 수산연구교육기관은 7월 30일 꽁치 장기 어황 예보를 발표했다. 해당 예보에 따르면 도토(道東, 홋카이도 동부)에서 조반(常磐) 해역의 내유(회유)량은 역대 최소 수준의 어획량을 기록한 지난해보다는 많지만, 역대 2번째 최소 수준이었던 2019년보다는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주 어장은 9월 하순 이후 공해가 중심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예상 어획량은 지난해보다 많지만 2019년보다 적은 수준으로, 올해에도 흉어가 예상된다.
6~7월에 실시한 조사 결과, 8~12월 어획 대상이 되는 어군 군집 해역(경도 180도 이서)의 꽁치 분포량은 45만 톤으로 추정되었다. 코로나의 영향으로 조사 규모가 축소되어 분포량을 추정할 수 없었던 지난해를 제외하면, 조사가 시작된 2003년 이후 최저치이다.
해당 기관 담당자는 경도 180도 이서 꽁치 분포량이 최저치를 기록한 이유로, 정어리․참고등어 서식 지역이 넓어지고 꽁치가 다른 해역으로 이동하는 분포지역 변화 현상 발생, 외국 어선의 꽁치 자원 어획 비율 상승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8~12월 어획물 중 1세어의 비율은 전체의 절반 이하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1세어 평균 체중은 지난해를 상회하는 120~140g 개체가 중심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관계자는 『2019년과 같은 수준이지만 2018년과 비교하면 작은 개체가 많다』라며, 『기름기나 비만도가 좋지 않다. 마리당 160g 이상의 특대 사이즈는 거의 나오지 않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어장은 8월 하순 에토로후섬 북쪽 쿠릴 열도 근방에 최초의 어군이 도착하면서 형성되지만 어군의 밀도는 낮고, 공해가 주 어장이 되는 것은 9월 하순 이후로 전망된다. 일본 연안 남하는 수온 등 해양 환경의 영향으로 이전보다 늦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산리쿠(三陸) 해역으로의 어군 남하 시기는 예년보다 늦고 어장 형성은 10월 하순이지만 내유량이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해황 향후 전망은 다음과 같다.
․ 근해의 쿠로시오 기류의 북쪽 한계 위치는 매우 북편으로 추이
․ 오야시오 제1분기의 게시(흐름)는 다소 북쪽 ~ 상당히 북쪽으로 추이
․ 네무로 반도 남동근해의 난수괴는 소멸
․ 산리쿠 해역에 새로운 난수괴 발생
* 자료 출처: 일본수산청(2021.7.30)일본 수산연구교육기관은 7월 30일 꽁치 장기 어황 예보를 발표했다. 해당 예보에 따르면 도토(道東, 홋카이도 동부)에서 조반(常磐) 해역의 내유(회유)량은 역대 최소 수준의 어획량을 기록한 지난해보다는 많지만, 역대 2번째 최소 수준이었던 2019년보다는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주 어장은 9월 하순 이후 공해가 중심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예상 어획량은 지난해보다 많지만 2019년보다 적은 수준으로, 올해에도 흉어가 예상된다.
6~7월에 실시한 조사 결과, 8~12월 어획 대상이 되는 어군 군집 해역(경도 180도 이서)의 꽁치 분포량은 45만 톤으로 추정되었다. 코로나의 영향으로 조사 규모가 축소되어 분포량을 추정할 수 없었던 지난해를 제외하면, 조사가 시작된 2003년 이후 최저치이다.
해당 기관 담당자는 경도 180도 이서 꽁치 분포량이 최저치를 기록한 이유로, 정어리․참고등어 서식 지역이 넓어지고 꽁치가 다른 해역으로 이동하는 분포지역 변화 현상 발생, 외국 어선의 꽁치 자원 어획 비율 상승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8~12월 어획물 중 1세어의 비율은 전체의 절반 이하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1세어 평균 체중은 지난해를 상회하는 120~140g 개체가 중심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관계자는 『2019년과 같은 수준이지만 2018년과 비교하면 작은 개체가 많다』라며, 『기름기나 비만도가 좋지 않다. 마리당 160g 이상의 특대 사이즈는 거의 나오지 않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어장은 8월 하순 에토로후섬 북쪽 쿠릴 열도 근방에 최초의 어군이 도착하면서 형성되지만 어군의 밀도는 낮고, 공해가 주 어장이 되는 것은 9월 하순 이후로 전망된다. 일본 연안 남하는 수온 등 해양 환경의 영향으로 이전보다 늦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산리쿠(三陸) 해역으로의 어군 남하 시기는 예년보다 늦고 어장 형성은 10월 하순이지만 내유량이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해황 향후 전망은 다음과 같다.
․ 근해의 쿠로시오 기류의 북쪽 한계 위치는 매우 북편으로 추이
․ 오야시오 제1분기의 게시(흐름)는 다소 북쪽 ~ 상당히 북쪽으로 추이
․ 네무로 반도 남동근해의 난수괴는 소멸
․ 산리쿠 해역에 새로운 난수괴 발생
* 자료 출처: 일본수산청(2021.7.30)









EU, 수산보조금 협상에서 자국 유류보조금 허용 입장
EU, 수산보조금 협상에서 자국 유류보조금 허용 입장

지속가능어업에 대한 유류 보조금 유지 주장


현재 중단된 WTO 수산보조금 협상이 9월초 재개될 예정이다.
현재 각국은 협상 의장이 제시안 안을 계속해서 검토하고 있다. EU 대변인에 따르면 EU는 유류보조금 허용, 개발도상국에 대한 면제 제한 입장이다.
EU 대변인은 『EU는 지속가능한 수산업 파트너십 협정(양자 협정)하에 이뤄지는 어업과 같이 지속가능한 어업은 보호되어야 하며 유류 보조금 금지의 초점은 유류 가격을 시장 수준 이하로 낮추는 보조금에 맞춰야 함을 강조한다』며 『진정한 지속가능성이 과제』라고 말했다.
EU의 입장은 개발도상국의 주장과 상충된다. 인도가 EU 입장에 반대하는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인도 Piyush Goyal 상공부 장관은 7월 15일 장관 회의에서 『개발도상국의 어업 능력을 영구적으로 불리한 합의에 가두지 않고 미래를 위해 성장을 위한 영역에 보존하는 것이 필수적이다』라고 말했다.
Katherine Tai 미국 무역대표부 대표는 미국 입장이 영국과 인도의 극단적 입장 사이 중간 지점이라고 밝혔다.

* 기사 출처: SeafoodSource, 2021년 8월 2일자



중국의 새로운 수산업 발전 정책


수산업 현대화·규모화와 동시에 구조조정 추진
최근 중국 재정부와 농업농촌부가 ‘중국 수산업 발전 지원 정책 추진을 통한 수산업의 양질 발전 추구에 관한 통지(关于实施渔业发展支持政策推动渔业高质量发展的通知)’를 발표하여 14.5계획 기간(2020~2025년) 동안의 수산업 지원 정책을 발표했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수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 지원 지속적 이행 : 국가급 바다목장 사업, 수산물 시설 및 장비 현대화 사업, 수산업 인프라 건설, 지속가능한 발전, 수산자원 조사 및 국제 규정 준수 추진
2. 미래 수산업 발전 방향 명시 : 수산업의 규모화, 기술 현대화 및 첨단화
3. 수산업 구조조정 : 어민을 위한 직접적인 수산업 보조금을 취소하면서 자원 회복 유도, 어민의 전업 추진을 위해 양식업 및 가공업 발전 추진 등

* 기사 출처: KMI 해양수산해외산업정보포털,
2021년 7월 29일자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21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22311507) Today(19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