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파란 돛


파란 돛

장 석 남


바다는
어디서부터 가져온 파도를
해변에, 하나의 사소한 소멸로써
부려놓은 것일까
누군가의 내부를 향한
응시를 이 세계의
경계에 부려놓는 것일까

바다는 질문만으로 살아오르고
함성을 감춘 질문인 채 그대로 내려앉는다
우리는 천상 돛을 하나 가져야 하겠기에
쉬지 않고 사랑을 하여
파란 돛을 얻는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23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27057604) Today(55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