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英, 상어·가오리 혼획 방지기술 개발


英, 상어·가오리 혼획 방지기술 개발

전기펄스 방출해 어망 피하게 만들어


영국에서 상어 혼획을 90%까지 줄일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21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지는 영국 엑서터대학과 해양공학회사 피쉬테크(FishTek)가 짧은 전기펄스를 방출해 상어·가오리 혼획을 크게 줄일 수 있는 기술을 설계했다고 보도했다.
이른바 샤크가드(SharkGuard)로 알려진 이 소형배터리 구동장치는 실험결과 지중해의 프랑스 참치연승어선에서 혼획된 청상어 수를 91%, 가오리 수를 71%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낚싯줄에 고정된 샤크가드는 2초마다 짧은 펄스를 방출한다. 이 펄스가 상어의 코와 입 주변 로렌치니 기관이라 불리는 전기센서를 일시적으로 자극해 상어가 어망을 피해가게 만드는 것이다.
이 연구의 주요저자인 필 도허티(Phil Doherty) 엑서터대학 해양보존과학 박사는 샤크가드가 설계대로 작동하고 있어 청상어와 원양가오리의 어획을 줄인다는 점은 확실하지만 다른 어업에서의 효과를 평가하려면 추가 해상시험이 필요하며 사례별로 그 목적에 적합하도록 설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구진은 추가연구를 통해 보다 다양한 상어들을 막을 수 있는 펄스 임계값을 설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샤크가드를 설계한 피쉬테크(FishTek)의 공동설립자이자 이사인 피트 키벨(Pete Kibel)은 이 장치가 2024년까지 상용화되기를 희망했다. 그는 "장비를 소형화해 어부들도 운영할 수 있게끔 설계했다"며 "멸종위기에 처한 원양상어종의 남획을 70%에서 95%까지 감소시킬 것"이라고 확신했다.
키벨 이사는 최근 실험에서 참치어획량이 명목상 감소했는데 그 원인이 샤크가드의 무게가 낚싯바늘의 깊이를 바꾸기 때문일 것으로 보고 배터리가 없는 더 가벼운 유도충전방식을 설계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이러한 혼획방지기술에 관해 알리 후드(Ali Hood) 영국 자선단체 샤크트러스트(Shark Trust) 보존책임자는 상어를 어획으로부터 보호할 방안의 일부일 뿐이라며 "상어와 가오리의 포획 제한 및 금지가 개체수를 회복할 첫 단계"라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커런트바이올로지(Current Biology)' 학술지에 게재됐다.

* 기사 출처: 뉴스 트리, 2022년 11월 22일자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23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27057158) Today(5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