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중서부태평양수산위원회 상어 보존조치 합의


중서부태평양수산위원회 상어 보존조치 합의

나일강 주무관, 기술이행위 부의장 선임


해양수산부는 11월 27일부터 12월 3일까지 베트남에서 개최된 중서부태평양수산위원회(WCPFC) 제19차 연례회의에서 상어 보존조치 개정이 합의되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4년부터 연승어선의 낚시바늘에 걸린 상어는 수중에 둔 상태로 어구를 제거하여 방류하여야 하며, 연승 어구 중에서 상어 혼획을 유발하는 소재 사용이 금지된다. 한편, FAO가 올해 9월에 채택한 전재에 관한 자발적 지침”을 반영하여 위원회에서도 전재에 관한 조치를 내년에 개정하기로 합의되었다.
또한 이번 총회에서 해양수산부 나일강 주무관이 기술이행위 부의장으로 선임되었다. 기술이행위는 회원국 준법조업 여부를 평가하고 중서부태평양수산위의 보존관리조치 규정을 해석하는 위원회이다. 한편, ‘19년부터 총회 의장직을 수행한 김정례 주무관은 4년간 임기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였다.
우리 대표단은 국내 정치망 어업의 태평양 참다랑어 부수어획 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 일본과 양자협의를 실시하고, 총회에서는 회원국의 관심과 지지를 요청했다.



태평양 도서국과 해양수산 국제협력 회의 개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태평양 도서국과 세 번째 만남
해양수산부는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과 함께 11월 23일부터 24일까지 피지 수바에서 ‘해양수산 국제협력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의 일환으로 개최되었다. 지난 7월 조승환 장관이 유치활동을 위한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피지를 방문하고, 10월 태평양 12개 도서국 외교장관 초청 간담회를 개최한 데 이어 태평양 도서국 고위급과 만나는 세 번째 자리이다.
이번 국제회의에는 피지 수산부 장관, 투발루 수산통상부 장관, 주피지 태평양 도서국의 공관장 등이 참석했다. 대한민국에서는 해양수산부 김현태 국제협력정책관을 수석대표로 하여 부산광역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단, 국립수산과학원, 한국선급, 극지연구소 등이 함께 참석했다.
대표단은 태평양 도서국을 대상으로 하는 ODA 신규사업인 △해수 온도차 발전기 보급과 담수화·수경 재배 기술 이전, △소규모 어항·어업훈련센터 건립, △국제해사기구(IMO) 협약 교육, △여성 해기 인력 양성 사업 등을 소개하고, △태평양 도서국 해양과학기지 설립 제안, △양식 생산성 향상 기술 소개 등에 대해 발표했다.
태평양 도서국들은 △(투발루) 수산자원 보존과 어업인 지원 정책 소개, △(사모아) 해양 산성화 관측 기술 지원 ODA 사업 진행 현황, △(키리바시) 수산업 발전 협력 필요 분야, △(피지) 수산양식 연구소 재건 제안 등에 대해 발표했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23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27057560) Today(5511)